예능

'대한외국인' 임현주 "피곤해서 안경 끼고 뉴스 진행, 전화 100통 받아"

전아람 입력 2019.06.26. 20:45

임현주 아나운서가 안경을 끼고 뉴스를 진행한 후 전 세계에서 관심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임현주는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한 이후 일들에 대해 전하며 "해외 인터뷰를 다했다.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아시아에서는 없었던 일이라 그만큼 이슈가 된 것 같다.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안경을 끼고 뉴스를 진행한 후 전 세계에서 관심을 받았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MBC 간판 아나운서 손정은, 안경 뉴스 진행의 선구자 아나운서 임현주, 정해인 닮은꼴 아나운서 김정현이 출연해 MBC 아나운서국의 자존심을 건 퀴즈대결을 펼쳤다.

이날 임현주는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한 이후 일들에 대해 전하며 "해외 인터뷰를 다했다.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아시아에서는 없었던 일이라 그만큼 이슈가 된 것 같다.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이어 안경을 끼고 뉴스를 진행한 이유에 대해 "아침 뉴스가 6시부터 시작한다. 2시 반에 일어난다"며 "그래서 '너무 피곤한데 안경 끼면 안 되냐'고 했다. 그동안 아무도 안경을 안 껴서 고민이 되긴 했다. 그런데 좌측 언론부터 우측 언론까지 전화를 100통 정도 받은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