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결혼식→아들 공개 예고..'동상이몽2' 추자현♥우효광, 완벽한 홈 커밍(종합)[Oh!쎈 리뷰]

장우영 입력 2019.06.25. 13:4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100회를 맞아 돌아왔다. ‘홈커밍’ 특집에서 가장 첫 번째로 등장할 만큼 프로그램을 대표하는 부부인 ‘추우커플’은 결혼식과 아들 바다의 모습을 처음으로 공개하며 기대를 높였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는 100회를 맞아 홈커밍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등장했다.

추자현과 우효광이 ‘동상이몽2’에 돌아온건 1년 3개월 만이다. 100회를 맞이한 ‘동상이몽2’의 홈커밍 특집에 가장 첫 번째 주자로 나서는 추자현은 직접 준비한 케이크와 샌드위치로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추자현은 “감사하게도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바빠서 결혼식을 못 올렸는데, 남편이 계속 해주고 싶다고 했다”며 “아기 돌잔치 때 맞춰서 했다”며 “남편 우효광은 가장으로서 책임을 느끼는지 중국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방송화면 캡처

1년 반 만에 돌아온 우효광은 영상을 통해 “드디어 아빠가 됐다. 그동안 알차게 보냈다”면서 감격한 표정을 지었다. 추자현은 다소곳한 표정으로 한 아이의 엄마가 됐다는 근황과 함께 배우로서도 연기를 계속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깨소금 쏟아지던 신혼부부에서 한 아이의 부모가 된 추자현과 우효광의 아침은 사뭇 달라졌다. 추자현은 아들 바다의 이유식을 준비하면서 하루를 시작했다. 바다가 울자 추자현은 “배고픈건 1초도 못 참는 게 남편과 똑같다”고 말했다.

추자현은 아들 바보였다. 그는 아들 바다에 대해 “똑똑하다. 머리채를 잡길래 나도 살살 똑같이 잡아봤더니 배신 당한 표정을 지었다. 공평해야 한다”며 “똑똑한건 날 닮은 것 같다”고 말했다. 우효광이 “좋은 건 다 너 닮으면 나는?”이라고 반문하자 추자현은 “엄청 잘 먹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서도 추자현은 아들 바다 자랑을 이어갔다. 추자현은 “눈물은 없지만 고집이 세고 소리를 많이 지른다”며 “나 닮은 것 같은데 부인하지는 않겠다”고 멋쩍어했다.

방송화면 캡처

이후 두 사람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결혼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혼인신고 2년 만에 결혼식을 올리게 된 추자현은 “연애까지 하면 9년째인데 아직도 결혼 좋아?”라고 물으며 애정을 체크했다. 우효광은 “좋은 이야기합시다”라며 대답을 회피해 웃음을 줬다.

추자현과 우효광은 제주도에서 올렸던 전통혼례 등을 떠올리며 다가올 결혼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우효광은 “결혼식을 기다리고 있다. 몰래 북경에서 예식장도 알아봤었고, 상담도 받았다. 깜짝 이벤트를 해주고 싶었다. 기대된다”고 말했다.

결혼식 당일, 추자현과 우효광은 기대와 설렌 마음으로 부풀었다. 중국어와 한국어로 혼인서약을 연습했고, 완벽한 결혼식을 위해 노력했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은 둘째 계획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우효광은 둘째보다 추자현의 건강을 걱정했고, 추자현의 기습 질문에도 “중요한 순간에 너의 옆에 있겠다. 그래서 오늘 결혼하는거다”라고 말하며 스윗한 모습을 보였다.

추자현은 둘째 계획을 묻는 MC들의 질문에 “하늘의 운명이라고 생각한다. 바다를 낳고 보니 외로워보여 내심 둘째를 생각했다”고 답했다.

방송화면 캡처

결혼식에 앞서 리허설이 진행됐다. 추자현은 “벌써부터 기분이 이상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우효광 역시 마찬가지였다. 추자현은 “나만 보고 서있는데 내가 너무 기다리게 했구나라는 마음에 미안함과 고마움을 느꼈다. 평생을 기다려준 남편의 해맑은 웃음에 눈물이 왈칵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방송 말미에는 추자현-우효광 부부의 결혼식이 공개됐다. 이와 함께 다음주에는 아들 바다의 얼굴도 공개한다고 알려져 기대를 높였다.

100회를 맞이한 ‘동상이몽2’를 위해 1년 3개월 만에 ‘홈 커밍’한 추자현-우효광 부부는 반가운 근황부터 결혼식, 아들 바다의 모습까지 푸짐한 선물을 준비했다. 선물처럼 시청자들에게 찾아왔고, 돌아온 추자현-우효광 부부의 특별한 홈커밍이 더 기대되는 이유다. /elnino8919@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