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유퀴즈' 유재석X조세호, 동작구로 사람여행..흑석동→현충원 방문

박소연 입력 2019.06.25. 10:28

유재석-조세호 두 자기가 동작구로 사람 여행을 떠난다.

25일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두 자기가 흑석동에 위치한 캠퍼스부터 상도시장,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현충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시민들을 만나러 나선다.

평소 '유퀴즈' 애청자라고 밝힌 그는 두 자기가 내는 유퀴즈 프로그램 관련 질문에 자신감 있게 정확한 답변을 내놓는다.

두 자기는 6.25 참전군 유가족 할머니 할아버지를 만나 그 시절 이야기를 나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유재석-조세호 두 자기가 동작구로 사람 여행을 떠난다.

25일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두 자기가 흑석동에 위치한 캠퍼스부터 상도시장,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현충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시민들을 만나러 나선다.

캠퍼스에 도착한 두 자기는 심리학과 여학생과 체육학과 남학생을 만나 이야기를 나눈다. 캠퍼스 커플이냐는 질문에 둘은 친구 사이라고 했지만, 두 자기는 책을 들어주며 함께 등교하고 서로를 챙겨주는 모습을 보이는 등 둘의 썸 정황을 포착해 '러브 프로파일러'로서 예리한 관찰을 이어간다.

다음으로 경영학과 4학년 학생을 만난다. 그는 여자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이라며 아침부터 달달한 로맨스를 자랑한다. 두 자기는 부러운 표정으로 남학생의 팔과 어깨를 치며 호들갑을 떤다. 평소 '유퀴즈' 애청자라고 밝힌 그는 두 자기가 내는 유퀴즈 프로그램 관련 질문에 자신감 있게 정확한 답변을 내놓는다. 또 졸업을 앞두고 자격증 시험 준비로 불안한 미래를 보내고 있는 요즘의 심경을 진솔하게 전한다.

이어 인근 상도시장으로 걸어가던 두 자기는 손만두집을 운영하고 있는 중국 흑룡강 출신 모녀를 만난다. 두 자기는 과거 중국에 있는 딸의 병원비 빚을 갚기 위해 한국에서 쉴 새 없이 일하느라 막상 딸 곁에 갈 수 없었던 가슴 아픈 엄마의 스토리를 들으며 중간중간 말을 잇지 못한다. 유재석은 "눈물 없이는 들을 수 없는 이야기"라며 먹먹해하고, 현재 작은 손만두집을 차려 모녀가 함께 하는 행복한 모습에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방송일인 6월 25일에 맞춰 두 자기는 나리를 위해 몸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이 잠들어 있는 곳인 현충원을 방문해본다. 두 자기는 6.25 참전군 유가족 할머니 할아버지를 만나 그 시절 이야기를 나눈다. 이어 국방부 유해 발굴 감식단이 있는 곳을 들러 현재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유해 발굴과 유해가 가족의 품으로 갈 수 있게 되는 과정 등을 들어본다.

또 기억에 남는 유해 발굴 현장과 호국 형제의 묘 이야기 등 평소 우리가 잊고 살았던 역사적인 과거에 대해 다시금 되돌아 볼만한 대화를 나눌 계획이다. 때 마침 그날 영현병들이 봉송하는 유해를 보며 두 자기 또한 정중하게 예를 갖춰 경례를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초등학생 3인방이 출연해 대화 도중 '알라딘 램프에 빌고 싶은 소원'에 대해 얘기를 나눈다. 이에 아이를 키우고 있는 유재석 또한 반성하게 만드는 번뜩이는 답변도 들어 볼 예정이다.

'유퀴즈'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