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SC리뷰]'동상이몽2' 우효광♥추자현 "똑똑한건 날 닮았다"..예외없는 '아들바보'법칙

고재완 입력 2019.06.25. 08:42 수정 2019.06.25. 09:21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 다시 등장해 시청자들을 반겼다.

이들은 24일 방송한 '100회 특집 다시 보고 싶은 부부' 릴레이에 등장해 결혼식과 돌잔치에 앞선 모습을 공개했다.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동상이몽2' 출연 당시 "결혼 조하"라는 유행어까지 만들며 큰 사랑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 다시 등장해 시청자들을 반겼다.

이들은 24일 방송한 '100회 특집 다시 보고 싶은 부부' 릴레이에 등장해 결혼식과 돌잔치에 앞선 모습을 공개했다.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동상이몽2' 출연 당시 "결혼 조하"라는 유행어까지 만들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번 방송에서는 최초로 공개되는 결혼식 준비 풀 스토리와 결혼식 현장 그리고 첫 돌을 맞은 아들 바다의 돌잔치까지 모두 공개됐다.

이날 추자현은 스튜디오에 등장하며 "새로운 동상이몽 MC 추자현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추자현은 "이번만"이라고 덧붙였다. 그는"그동안 드라마도 찍었고, 결혼식도 아기 돌 때 맞춰서 했다. 효광씨가 해주고 싶었나보다. 귀찮게"라고 웃었다.

우효광의 근황에 대해서는 ""성실한 건 변함이 없다. 아이 아빠가 되고 나서 책임감을 느끼는 지 열심히 일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김숙은 "충격적인 제보를 받았다. '우블리보다 윤상현이다'"라고 말했고 추자현은 "효광씨는 명함도 못 내민다. 한 가정의 가장으로써는 윤상현 씨가 훨씬 선배님이시다. 육아영역에서는 갓성현이다. 우블리는 거품이 다 빠졌다. 우블리의 시대는 다 끝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상에서는 결혼식 일주일 전, 낭독할 '혼인 서약문'을 연습하는 시간이 전파를 탔다. 추자현은 우효광이 직접 작성한 '혼인 서약문'을 처음으로 읽으며 "남편.."하며, 화난 듯 반응을 보였다. '장대비가 쏟아져도, 눈보라가 휘몰아 쳐도 쓰레기는 내가 버릴게'라는 내용이 담겨있었기 때문. 추자현은 "원래 그건 해야하는 거다. 그리고 이건 혼인서약서에 담기는 내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우효광은 "내가 하고싶은 이야기니까 존중해줘"라고 반격하며 '나랑 결혼하면 무조건 남는 장사야'라는 부분까지 마저 읽었다.

이에 MC들도 "우블리가 아빠가 되더니 달라졌다" "밀당이 된다"며 감탄했다.

이들의 아들 바보적 면모도 공개됐다. 추자현은 "아들 바다가 내 머리카락을 당겨 나도 바다 머리카락을 당겼다. 바다가 놀라더라. 괴롭힘 당한 게 처음이라 그런 것 같다. 안 울고 배신당한 표정이었다. 그 다음부터는 내 머리 안 잡아당긴다"며 "똑똑한 건 날 닮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에 우효광은 "좋은 건 다 너 닮으면. 나는"이라고 반문했고 추자현은 "잘 먹는 거 닮았다. 그리고 대변 냄새 대박이다. 냄새 나는 거 닮았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후 결혼식을 준비하는 이들 부부가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까지 전파를 타 눈길을 끌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