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동상이몽2 추자현♥우효광, 8년 기다린 결혼식 준비 '로맨틱' [어제TV]

뉴스엔 입력 2019.06.25. 06:0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돌아온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결혼식을 준비하며 여전히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

6월 2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100회 특집으로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1년 3개월만 돌아왔다.

추자현이 ‘동상이몽2’ 100회 특집으로 출연했다. 추자현은 축하케이크를 들고 등장한 데 이어 샌드위치 150인분을 직접 만들어와 선물했다. 모두가 샌드위치에 감탄하는 가운데 공개된 영상을 통해서는 혼인신고 2년 만에 한국에서 결혼식과 아들 바다의 돌잔치를 준비하는 추자현 우효광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연애부터 결혼까지 무려 8년을 기다린 결혼식이라고. 공개된 모습은 결혼식 일주일 전.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식사하는 사이 아들 바다는 결혼식을 위해 입국한 우효광 부모님이 봐주셨다고. 추자현은 아들 바다 성격에 대해 “울지는 않는다. 그런데 고집이 세다. 소리를 많이 지른다”고 말했다.

이어 추자현은 우효광에게도 “내가 봤을 때 똑똑한 건 나 닮은 거 같다”고 말했고, 우효광은 “똑똑한 건 나, 예쁜 건 너. 좋은 건 다 너 닮으면 나는?”이라며 반발했다. 추자현이 “엄청 잘 먹잖아. 그리고 똥냄새 닮아서 엄청 심해. 변냄새 대박. 그럴 때는 네 아들이고, 똑똑할 때는 내 아들이고”라고 말하자 우효광은 “밥 먹잖아”라며 성냈다.

결혼식과 돌잔치는 모두 우효광이 준비했다고. 추자현이 “힘들어?”라고 묻자 우효광은 “힘들어”라고 답했고, 추자현은 “힘들면 안 해도 돼. 요즘 준비한다고 내가 너무 잘해줬지? 나하고 연애까지 8년, 9년 돼 가는데 아직도 결혼 좋아?”라고 다시 물었다. 늘 “결혼 좋아”를 외치던 우효광이 “좋은 얘기 합시다”며 말을 돌리자 MC들은 “변화가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뒤이어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결혼서약 문제로 티격태격하며 또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추자현은 우효광이 쓴 결혼서약을 보고 “장대비가 쏟아져도 눈보라가 휘몰아쳐도 우리 집 쓰레기는 다 내가 버릴게, 이건 결혼서약 때 할 말이 아니라 당연해 해야 할 일이다”고 성냈고, 우효광은 “그럼 네가 하고 싶은 말이 되니까 내가 말하고 싶은 내용을 한국어로만 알려줘”라며 선을 그었다.

추자현은 그 영상을 지켜보며 “평소 잘 웃는데 왜 저렇게 독기 품는지 모르겠다. 난 ‘동상이몽’ 볼 때 마다 반성한다. 오랜만에 또 느낀다”고 말했다. 이후 결혼식 당일 아침까지 공개됐다. 친인척들이 집으로 찾아오며 방이 모자라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결혼식과 돌잔치가 열릴 호텔에서 묵었다고.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달달한 모습을 보였고, 추자현이 “여보, 둘째 갖고 싶어?”라고 묻자 우효광은 “아직 잘 모르겠어. 너무 보기 안쓰러워. 아이 낳는 게 쉬운 일이 아니잖아”라며 아내를 먼저 걱정했다. 또 추자현이 “만약 내가 갑자기 없어지면 어떻게 할 거야?”라고 질문하자 우효광은 “내 인생에 만약은 없어. 중요한 순간마다 네 옆에 있을 거야. 그래서 오늘 결혼하는 거야”라고 로맨틱한 모습을 보였다.

또 추자현은 아들 돌잔치를 앞두고 아들이 연예인이 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며 “난 바다가 책을 잡았으면 좋겠다. 바다가 많은 걸 경험하고 많은 걸 느끼고 많은 걸 알면서 인생을 살았으면 좋겠다. 편하길 원하는 게 아니라 책을 통해 더 크게 봤으면. 꼭 성공 안 해도”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렇게 마지막 예행연습이 시작됐고, 추자현은 버진로드를 미리 걸어보다가 눈물을 보였다. 추자현은 “버진로드라는 걸 처음 올라가는데. 내가 걸어가는 방향에 한 사람만 서 있는 거다. 늘 기다려주는 사람이 천진난만하게 기다려주니까 갑자기 기분이 이상하더라”고 말했다. MC 김숙은 “나만 못 걸어봤다”고 말했고, MC 김구라와 서장훈은 “우리도 기억이 안난다”고 농담했다.

이어진 예고편을 통해서는 추자현 우효광 부부 결혼식 최초공개에 더해 두 사람의 아들 바다 얼굴 독점공개가 약속되며 다음방송에 기대감을 더했다.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