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청하 "I.O.I 재결합? 기회 주어진다면 당장 하고파" [엑's 현장]

전아람 입력 2019.06.24. 18:50

가수 청하가 아이오아이(I.O.I) 재결합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청하의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청하의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청하가 아이오아이(I.O.I) 재결합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청하의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청하는 컴백 전,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매니저, 오래된 댄서들과 허물없이 지내는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자연스럽게 매니저와 댄서들 관련 질문이 나왔다.

청하는 '이번 컴백을 앞두고 타이틀곡을 들은 매니저와 댄서들의 반응이 어땠냐'는 질문에 "댄서 친구들, 언니들과 10년 정도 알고 지냈다. 일적인 부분이 아니더라도 사적으로 장난을 치는 부분이 많은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노래를 들었을 때 댄서 언니들이 정말 좋다고 하더라. 안무를 짜는 과정이 즐거웠다. 같이 활동해주는 댄서들이 '지금까지 나온 곡들 다 좋았는데 이번 곡이 가장 좋다'고 해주셨다"고 전했다.

또 매니저의 반응에 대해서는 "'음이 너무 높은 거 아니냐. 목 상하면 어떡하냐'고 걱정했던 것 같다. 다른 스태프들과도 으쌰으쌰 하면서 열심히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청하는 아이오아이 멤버들 반응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새벽부터 아침까지 티저가 뜨거나 뭔가가 공개될 때마다 '언니 너무 예쁘다', '미쳤다' 등의 반응을 보내줬다"며 "도연이는 '이번에 노래 나오면 꼭 커버해서 올리고 싶다'고 했다"고 말하며 여전한 우정을 자랑했다. 


청하는 최근까지 총 3번 불거진 아이오아이 재결합설에 대해 "아이오아이는 정말 내게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의 친구들이다. 아직은 정확히 들은 것은 없지만 기회가 주어진다면 당장 하고 싶은 심정이 강하다. 만약 기회가 와서 인사를 드릴 날이 온다면 예쁘게 봐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청하의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타이틀곡 '스내핑(Snapping)'은 이별 후 지친 마음을 떨치며 새로운 아침을 맞이한다는 내용의 곡이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MNH엔터테인먼트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