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MBN 측 "'복통' 김주하, 현재 안정 취하는 中..내일 정상진행"[공식]

황소영 입력 2019.06.19. 22: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황소영]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을 호소하며 생방송 뉴스 진행 도중 식은땀을 흘렸다.

MBN 관계자는 19일 일간스포츠에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태다. 다행히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내일 뉴스는 진행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방송된 MBN '뉴스8'에는 김주하 앵커가 평소처럼 등장해 뉴스를 진행했다. 그러던 중 식은땀을 흘리며 고통을 호소했다. 김주하 앵커를 대신해 한성원 앵커가 뉴스를 이어갔다.

이와 관련, 한성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받아 진행하게 됐다.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