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공식]김주하 앵커, '뉴스8' 진행 중 '식은땀'→교체..MBN "복통, 이상 無"

정안지 입력 2019.06.19. 21:11 수정 2019.06.19. 21:15

MBN 김주하 앵커가 생방송 도중 복통으로 교체됐다.

김주하 앵커는 19일 오후 평소와 다름없이 종합편성채널 MBN '뉴스8' 진행을 맡았다.

한성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 받아 진행했다.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MBN 관계자는 "김주하 앵커가 건강상의 문제로 교체됐다"며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MBN 김주하 앵커가 생방송 도중 복통으로 교체됐다.

김주하 앵커는 19일 오후 평소와 다름없이 종합편성채널 MBN '뉴스8' 진행을 맡았다.

그러나 이때 김주하 앵커는 식은땀을 흘리거나 창백한 안색이 화면에 포착되며 시청자들의 걱정을 샀다. 불안하게 뉴스를 이어가던 김주하 앵커를 대신 한성원 앵커가 자리에 앉았다.

한성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 받아 진행했다.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MBN 관계자는 "김주하 앵커가 건강상의 문제로 교체됐다"며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