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김희선 "젊은 시절 열심히 일한 덕분, 베네핏 받은 느낌"[화보]

뉴스엔 입력 2019.06.17. 09:35 수정 2019.06.17. 09:37

배우 김희선이 엘르 7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김희선은 엘르 7월호에서 화려한 의상 대신 화이트 티셔츠를 입고 심플하면서도 모던한 아름다움을 드러냈다.

블랙 드레스를 입고 화이트 롱 부츠를 매치한 김희선은 우아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김희선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7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수인 기자]

배우 김희선이 엘르 7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김희선은 엘르 7월호에서 화려한 의상 대신 화이트 티셔츠를 입고 심플하면서도 모던한 아름다움을 드러냈다. 이탈리아 럭셔리 가죽 브랜드 발렉스트라와 함께 한 디지털 커버와 일부 화보도 함께 공개됐다. 블랙 드레스를 입고 화이트 롱 부츠를 매치한 김희선은 우아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희선은 지난 커리어를 돌아보는 질문에 “젊은 시절 열심히 일한 덕분에 약간의 베네핏을 받은 느낌이다. 20~30대에 많은 작품을 하면서 열심히 달려온 덕분에, 결혼 후 6년이란 공백기에도 잊혀지지 않고 다시 활동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변함 없이 정상에서 사랑 받는 스타로 존재하는 비결에 대해서는 “대중에게 솔직한 점? 예전부터 보여졌던 모습에서 나이만 먹었지, 다르게 변한 건 아니다. 솔직하고 한결 같은 제 모습을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전작인 에서 이미지 변신을 꾀했던 김희선은 차기작을 묻는 질문에 “작품을 고르는 데 점점 더 신중하게 된다. 이태까지 쌓여온 세월이 있어서 대중이 나한테 기대하는 점도 있고, 스스로 바라는 것도 많으니까 더 겁이 나는 것 같다. 어떤 때는 좀 지르는 면도 필요한데, 너무 쓸데 없는 생각이 많아지니까 요즘은 그걸 좀 버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희선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7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엘르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