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전소미 "JYP 퇴사 과정에 불화 없었다, 서로 응원하는 사이"

강효진 기자 입력 2019. 06. 13. 16:37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전소미가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더 블랙 레이블로 이적하게 된 것에 대해 "불화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소미는 13일 오후 4시 서울 합정동 메세나폴리스에서 데뷔 싱글 '벌스데이' 쇼케이스를 열고 이와 같이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13일 데뷔 싱글을 발매한 가수 전소미.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가수 전소미가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더 블랙 레이블로 이적하게 된 것에 대해 "불화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소미는 13일 오후 4시 서울 합정동 메세나폴리스에서 데뷔 싱글 '벌스데이' 쇼케이스를 열고 이와 같이 답했다.

이날 전소미는 이적 이유에 대해 "음악적으로 지향하는 부분이 좀 달랐던 것 같다. 나올 시기에는 충분한 대화를 나누고, 많은 이야기가 오고갔다. 그래서 불화설은 없고, 아무 이유 없이 잘 서로 응원을 하는 상태로 나오게 돼서 저 또한 JYP를 응원하고 있고 JYP에서도 저를 응원해주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테디 프로듀서와 첫 미팅에 갔을 때 행복하게 활동 계획 상상하시는 걸 보고 감동을 받았다. 이렇게 나를 위해 생각을 해주시는 분이 있다는 것에 감동을 받아서 회사를 옮기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전소미의 솔로 데뷔 싱글 '벌스데이'는 솔로 가수로 다시 태어난 전소미의 신선한 매력을 담았다. 노래, 춤, 랩 을 모두 소화하는 타고난 끼로 완성형 아티스트로서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타이틀곡 '벌스데이'는 댄스 힙합 곡으로, 빠른 템포의 비트 위에 리드미컬한 랩과 파워풀한 보컬로 폭발적인 에너지를 표현했다.

전소미의 '벌스데이'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