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데뷔' 비비, 타이거JK·윤미래가 보증한 팔색조 女솔로 [종합]

입력 2019.06.12. 16:53

신인가수 비비가 타이거JK와 윤미래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 출사표를 던졌다.

비비는 타이거JK와 윤미래의 소속사 필굿뮤직에서 론칭한 첫 여자 솔로 아티스트다.

타이거JK는 소속사 수장이자 비비를 직접 발굴한 사람으로서 무대에 올랐다.

타이거JK는 "색이나 그림, 가사를 썼을 때의 배경이나 스토리텔링을 가사를 쓰는 사람들은 해준다"라며 "비비의 노래를 들으면서 결혼생활이 굉장히 좋아졌다. 점점 발전하는 비비를 지켜봐줬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신인가수 비비가 타이거JK와 윤미래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 출사표를 던졌다.

비비는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비비는 타이거JK와 윤미래의 소속사 필굿뮤직에서 론칭한 첫 여자 솔로 아티스트다. 타이틀곡 '나비'는 고양이와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곡이다. 고양이를 바라보며 사랑의 감정을 포착한 상상력이 인상적이며, 비비가 관찰자적 시점에서 이야기꾼 역할을 충실하게 해낸 음악이다.

비비는 "여기까지 온게 정말 감사하다. 언제 데뷔하다 기다렸다. 믿을 수가 없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비비는 "아끼고 사랑하는 곡들로만 채웠다. 타이틀 선저잉 많이 어려웠다. 이번 앨범에서 스토리텔링에 많이 신경을 썼다. 그래서 책 커버같은 것도 직접 제작을 하고 참여를 했다다"라고 앨범을 소개했다.

이어 "'나비'가 타이틀곡이 된 이유는 한국말이 많이 들어가있기 때문이다. 다른 곡은 사람들이 사랑하는 이야기를 닮았다면 고양이와 사람의 사랑을 재밌게 담아낸 곡이라고 생각해서 타이틀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같은 소속사 래퍼 비지 역시 MC로 나서며 응원을 했다. 비지는 "저도 비비만큼 떨린다. 비비의 타이틀곡을 선보인다. 제가 먼저 들어봤는데 노래가 너무 좋더라"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타이거JK는 소속사 수장이자 비비를 직접 발굴한 사람으로서 무대에 올랐다. 그는 "요즘은 연습생 시간이 길다. 보컬 트레이닝까지 분야별로 훈련할 수 있는게 갖춰져 있는데 그런 것없이 완벽하지 않은 아티스트가 존재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렇지만 그럼에도 빛나는 보석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 사람들이 저이자 미래, 비지였고 음악을 훌륭하게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걸 비비를 통해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비비와의 첫만남을 회상하며 "윤미래가 사운드클라우드에서 잘 될것같은 아티스트를 찾아내서 들려준다. 그 노래 속에 비비 노래가 있었고 처음에는 한국인이 아닌 팝 아티스트라고 생각했다"라며 "큰 회사의 연습생일거라고 생각했다. 우연히 수소문끝에 연락처를 알게 됐다. 그때에는 고등학생이었다. 기획사에도 소속되어 있지 않더라. 함께 음악작업을 하다가 자연스럽게 회사 소속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비비 역시 "처음에 의정부 외진 곳으로 데려갔다. 가보니 정말 타이거JK가 있더라. 머리도 길고 그래서 처음에는 조폭인 줄 알았다"라며 웃었다.

타이거JK는 "색이나 그림, 가사를 썼을 때의 배경이나 스토리텔링을 가사를 쓰는 사람들은 해준다"라며 "비비의 노래를 들으면서 결혼생활이 굉장히 좋아졌다. 점점 발전하는 비비를 지켜봐줬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