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비비 "'더 팬'은 대중 향한 문을 열게 해준 프로그램, 또 나가고파"

이다겸 입력 2019.06.12. 16:51

신인 가수 비비(BIBI)가 '더 팬'에 출연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비비는 '더 팬'이 자신에게 어떤 의미냐는 질문에 "'더 팬'은 말 그대로 어떤 문이었다. 문을 열고 들어갔는데, 저를 사랑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는. 그런 문을 열게 해준 프로그램이었다. 고생도 많이 했고, 고민도 많이 했는데 결국은 '내가 여기 서 있어서 사람들과 마주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시 한다면 또 나갈 것 같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비비.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신인 가수 비비(BIBI)가 '더 팬'에 출연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비비는 12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데뷔 EP 앨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 무대를 선보였다. 비비는 지난 2월 종영한 SBS 음악 경연 프로그램 ‘더 팬’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매력 있는 무대매너와 개성 있는 음악성으로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비비는 '더 팬'이 자신에게 어떤 의미냐는 질문에 “‘더 팬’은 말 그대로 어떤 문이었다. 문을 열고 들어갔는데, 저를 사랑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는. 그런 문을 열게 해준 프로그램이었다. 고생도 많이 했고, 고민도 많이 했는데 결국은 ‘내가 여기 서 있어서 사람들과 마주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시 한다면 또 나갈 것 같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이번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에 있는 곡들을 통해서는 조금 더 솔직한 저의 모습과 그들의 모습을 거울에 반사시켜서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래서 저에게는 더 의미 있는 앨범이 아닐까 싶다"라고 밝혔다.

한편 비비의 이번 타이틀곡 ‘나비’는 고양이를 바라보며 사랑의 감정을 포착한 상상력이 인상적인 곡으로, 비비가 관찰자적 시점에서 이야기꾼 역할을 충실하게 해낸 음악이다. ‘조금 더 받고 조금 덜 주고 싶다’는 반복적인 노랫말은 듣는 재미를 더하고, 상상을 더하는 판타지가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이날 오후 6시 발매.

trdk0114@mk.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