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타이거JK "비비, 다듬어지지 않은 보석..무대 보고 눈물" 찬사

김영록 입력 2019.06.12. 16:26 수정 2019.06.12. 16:35

래퍼 타이거JK가 소속사 막내 비비의 데뷔 지원사격에 나섰다.

비비는 12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데뷔 앨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매 쇼케이스를 열었다.

타이거JK는 래퍼가 아닌 비비의 소속사 대표로, 비지는 MC로 무대에 올랐다.

비비의 데뷔 앨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는 12일 오후 6시 공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2일 오후 서울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가수 비비(BIBI)가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를 발표하고 쇼케이스를 펼쳤다. 데뷔 무대에서 밝은 표정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비비. 서교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6.12/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래퍼 타이거JK가 소속사 막내 비비의 데뷔 지원사격에 나섰다.

비비는 12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데뷔 앨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매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비비는 몸에 딱 붙는 보랏빛 점프수트에 흰색 겉옷을 걸친 채 무대에 올라 타이틀곡 '나비'와 지난 데뷔 싱글 '비누'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현장에는 타이거JK와 비지가 함께 했다. 타이거JK는 래퍼가 아닌 비비의 소속사 대표로, 비지는 MC로 무대에 올랐다.

타이거JK는 "필굿뮤직은 전문 경영자가 아닌 음악이 좋아서 뭉친 사람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비는 인터넷에서 발견한 진짜 독특한 친구"라며 "저희 막내이자 첫번째 신인 비비가 데뷔를 하게 됐다"며 미소지었다.

타이거JK는 비비에 대해 "저희가 처음 발견했을 때의 느낌을 어떻게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스럽다. 완벽하지 않은, 다듬어지지 않은 보석"이라고 소개하며 "과거 윤미래가 그랬고, 제가, 비지가 그랬다"며 감개무량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뒤에서 무대를 보다 눈물을 흘렸다"며 뿌듯한 기쁨도 전했다.

비비의 데뷔 앨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는 12일 오후 6시 공개된다. 비비는 Mnet '엠카운트다운', KBS2 '뮤직뱅크', MBC '쇼!음악중심' , SBS '인기가요' 등 방송 무대를 통해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12일 오후 서울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가수 비비(BIBI)가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를 발표하고 쇼케이스를 펼쳤다. 데뷔 무대에서 밝은 표정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비비. 서교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6.12/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