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단 하나의 사랑', 시청률 1위 어떻게 가능했나? 신혜선X김명수 "단역부터 시작해.." [MD현장]

입력 2019.06.12. 16:09

신혜선과 연기자 김명수(인피니트 엘)가 '단 하나의 사랑' 주연으로서 남다른 책임감과 무게감을 엿보게 했다.

신혜선과 김명수는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신혜선과 김명수는 시각장애인 발레리나, 천사라는 어려운 캐릭터임에도 불구하고 완벽히 소화하며 '단 하나의 사랑' 시청률 1위를 이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신혜선과 연기자 김명수(인피니트 엘)가 '단 하나의 사랑' 주연으로서 남다른 책임감과 무게감을 엿보게 했다.

신혜선과 김명수는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각각 주인공 이연서, 김단 역할을 맡아 열연 중에 있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 이연서와 큐피트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 김단의 판타스틱 천상로맨스물이다.

신혜선과 김명수는 시각장애인 발레리나, 천사라는 어려운 캐릭터임에도 불구하고 완벽히 소화하며 '단 하나의 사랑' 시청률 1위를 이끌었다. 단역부터 차곡차곡 쌓아온 연기 내공을 '단 하나의 사랑'에서 제대로 발휘한 이들이다.

이날 신혜선은 "단역부터 시작하면서, 작품을 거듭할수록 해야 되는 몫이 늘어나고 있다"라며 "예전 경험들이 정말 소중하다. 그때를 계속 되뇌이면서 작품에 임한다. 선배들의 모습을 보면서도 많이 배웠다. 건방진 생각일 수도 있겠지만, 연기적으로 흔들리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계속하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작품을 하다 보면 몸이 힘들 수도 있고 기분이 안 좋을 수도 있고 감정이 잘 안 나올 수도 있는데, 그래도 최대한 연기적으로 흔들리지 말자고 되뇌고 있다. 그게 잘 되고 있는지는 모르겠다. 하면 할수록 점점 욕심이 생긴다. 계속 욕심만 늘어나고 있는 것 같다"라고 웃어 보였다.

김명수 역시 "나도 단역부터 시작했다. 어느덧 올해 데뷔 10년 차"라며 "원래 제가 내성적인 성격인데, 활동을 하다 보면 실제 성격 이외의 모습을 보여줘야 할 때가 많다. 무대 위에서든 연기를 하면서든 나 자신을 표현할 때가 많아서 자연스럽게 변해가는 것 같다"라고 되짚었다.

그는 "상황에 따라서 힘든 경우가 있는데 저희 드라마를 연기하면서는 감독님, 동료 배우들이 부족한 부분을 많이 이끌어줘서 외향적으로 변하게 해줬다.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명수는 "천사 역할이 생소하다 보니, 감독님과 따로 대본 리딩을 하는 등 노력을 많이 했다. 감독님, 작가님과 생각이 같아야 자연스럽게 극 흐름이 진행되니까 그런 부분을 신경 썼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과 함께 연구했던 노력이 점점 빛을 발하면서 표현하는 것도 훨씬 수월해졌다"라며 "전적으로 감독님을 믿고 촬영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 KBS]-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