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이제부터 시작" 16년 만에 처음, '솔로 유노윤호'의 매력 [스경X현장]

김원희 기자 kimwh@kyunghyang.com 입력 2019.06.12. 15: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유노윤호가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능동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열린 첫 솔로 앨범 ‘트루컬러스(True Colors)’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데뷔 16년 만에 솔로로 첫 날개를 편다.

유노윤호는 첫 솔로 앨범 <트루 컬러스(True Colors)>를 통해 다양한 색으로 표현되는 삶의 여러 감정을 담아냈다. 타이틀 곡 ‘팔로우(Follow)’를 비롯해 ‘블루 진스(Blue Jeans)’ ‘스윙(feat.보아)’ ‘불러(feat.기리보이)’ ‘왜’ ‘체인지 더 월드’ 등 다양한 장르의 총 6곡이 수록되어 있다.

그 가운데서도 타이틀곡 ‘팔로우’는 인트로 내레이션과 전반부 멜로디가 긴장감을 자아내는 팝 댄스 곡이다. 금속성의 퍼커션과 차가운 질감의 신시사이저가 만드는 어둡고 멋진 무드가 유노윤호의 절도 있는 퍼포먼스와 어우러져 시선을 사로잡는다.

12일 서울 광진구 유니버셜아트센터에서 진행된 유노윤호의 첫 솔로 앨범 <트루 컬러스> 쇼케이스에서는 타이틀곡 ‘팔로우’의 무대가 공개됐다. 유노윤호는 파워풀하고 각잡힌 안무로 명불허전 퍼포머다운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가수 유노윤호가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능동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열린 첫 솔로 앨범 ‘트루컬러스(True Colors)’ 쇼케이스에서 신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유노윤호는 “그동안 그룹 활동을 통해서는 뜨거운 느낌을 많이 보여드렸다면 ‘팔로우’를 통해서는 여백의 미를 살렸다”며 “16년차 노하우를 담아 담백하면서도 펀치가 있는 곡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그러면서도 살짝 재미를 살리고 싶어 안무의 캐치 포인트를 <어벤져스> 캐릭터들의 동작으로 담아봤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2003년 데뷔 이후 아시아 전역에서 식지 않는 인기를 자랑하는 ‘케이팝 끝판왕’인 그가 16년이라는 오랜 기다림 끝에 솔로 앨범을 선보이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유노윤호는 “남들보다 많이 늦었다”고 웃으면서도 “과거 솔로곡들을 발표하긴 했지만, 솔로 앨범을 내는 것은 나이에 상관없이 스스로 준비가 됐을 때 하고 싶었다.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말을 항상 하는데 그게 현실이 됐다. 16년 만에 다시 신인으로 돌아가게 됐다”고 밝혔다.

<트루 컬러스>라는 앨범명 답게 이번 앨범은 동방신기가 아닌 ‘유노윤호’로서의 매력을 다양한 색깔로 보여준다. 유노윤호는 “다양한 색깔로 표현되는 삶의 감정들을 가장 윤호스럽게 들려드리고 싶었다. 앨범의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부분에 참여해 전문가분들과 하나씩 만들어나갔다”고 그 어느때보다 큰 정성을 쏟았음을 전했다. 이어 “기존 보컬톤과는 다르게 각 트랙마다 다른 창법 구사를 하려고 많이 노력 했다. 다양한 컬러의 제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방신기로 이미 수많은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는 유노윤호다. 첫 솔로 활동을 통해서 듣고 싶은 평가로 ‘정말 노력하는 사람이구나’ ‘다음이 궁금해지는 아티스트구나’라고 전하며, “성적에 대한 기대보다는 그런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히 만족할만한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유노윤호의 첫 솔로 앨범 <트루 컬러스>는 1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원희 기자 kimwh@kyunghyang.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