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broadcast

쿨 유리 "자매같은 백지영, 서로 통장잔고까지 알아"('사람이 좋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입력 2019.06.11. 23:24
자동 요약

쿨 유리와 백지영이 남다른 우정을 드러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는 절친 백지영과 만난 쿨 유리가 출연했다.

이날 유리는 백지영에 대해 "제 통장 잔고까지 아는 친구다. 친자매처럼 힘들 때 제일 먼저 연락하고 도와주는 사이다"라고 말했다.

유리가 화제다. 사진=MBC 캡처

쿨 유리와 백지영이 남다른 우정을 드러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는 절친 백지영과 만난 쿨 유리가 출연했다.

이날 유리는 백지영에 대해 "제 통장 잔고까지 아는 친구다. 친자매처럼 힘들 때 제일 먼저 연락하고 도와주는 사이다"라고 말했다.

백지영은 "제 친구지만 유리한테 진짜 크게 배운 게 있다. 유리는 시기나 질투가 없다. 내가 잘 되는 걸 정말 좋아한다. 유리가 부럽다고 하면 정말 부러운거다. 부러움 뒤에 지저분한 시기나 질투를 하지 않는 친구"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관련 태그
스포츠한국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