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한국영화 최초 SF영화 '승리호'에 김태리·송중기·진선규 탑승

신진아 입력 2019.06.10. 10:34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우주를 배경으로 한 SF대작 '승리호'(가제)가 오는 7월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간다고 10일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가 밝혔다.

송중기, 김태리, 유해진, 진선규가 '승리호' 크루로 확정됐다.

'승리호'의 달콤 살벌한 살림꾼 '타이거 박' 역에는 진선규가 낙점됐고, 유해진이 한국에서 처음 시도되는 로봇 모션캡쳐와 목소리 연기로 새로운 연기의 장을 펼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영화 최초 시도 우주 배경 SF 영화
'늑대소년' 조성희 감독 메가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제이와이드 컴퍼니, 엘줄라이엔터테인먼트, 화이브라더스 제공 © 뉴스1 /사진=뉴스1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우주를 배경으로 한 SF대작 ‘승리호’(가제)가 오는 7월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간다고 10일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가 밝혔다.

송중기, 김태리, 유해진, 진선규가 ‘승리호’ 크루로 확정됐다.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조성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돈이 되는 일은 무엇이든 다 하지만 언제나 알거지 신세인 ‘승리호’의 문제적 파일럿 ‘태호’ 역은 송중기가 맡았다. 영화 ‘군함도’ 이후 2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우주를 휘어잡을 대단한 기세로 ‘승리호’를 이끄는 ‘선장’ 역에는 충무로 대세배우로 떠오른 김태리가 맡는다.

‘승리호’의 달콤 살벌한 살림꾼 ‘타이거 박’ 역에는 진선규가 낙점됐고, 유해진이 한국에서 처음 시도되는 로봇 모션캡쳐와 목소리 연기로 새로운 연기의 장을 펼친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