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장재인, 남태현 양다리 폭로..'작업실' 측 "촬영 마무리, 내용 축소 편집"

김연지 입력 2019.06.07. 15:1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김연지]

장재인이 남태현의 양다리 폭로에 '작업실'이 직격탄을 맞았다.

tvN '작업실' 측은 7일 홈페이지에 ''작업실'을 통해서 인연을 맺게된 만큼 남태현, 장재인 두 분의 소식에 제작진 역시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향후 방송 내용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많은 논의가 있었습니다. '작업실'은 3월 말 촬영이 마무리 되었으며, 현재 2회 분량의 방송이 남아있습니다. 추후 방송분에는 10인의 청춘 남녀 뮤지션들이 느끼는 솔직한 감정과 이야기들이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현재의 상황을 감안해 시청자분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두 분의 내용을 축소 편집할 예정입니다. 방송이 잘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날 오전 정재인은 SNS에 '작업실'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남태현의 양다리 의혹을 제기하면서 프로그램까지 결국 불똥이 튀었다. 장재인은 이날 오전 인스타그램에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서 내 회사 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 놓았다'며 카카오톡 대화방 캡처 이미지를 올렸다. 그러면서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연애와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다'라고 했다.

장재인이 올린 카카오톡 이미지는 남태현이 남태현의 연인으로 추정되는 A씨와 나눈 대화다. A씨는 남태현에게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사람 가지고 노는 건 좀 아니지 않나'라고 하자 남태현은 '그런 거 아니다. 넘겨 짚지 말라'고 답했다. 이어 남태현은 '친구하고 싶다고 얘기하지 않았냐. 장재인과 나는 애매한 관계'라고 했고 A씨는 '너랑 같이 있고 싶었던 건 최소한 네게 여자친구가 없다는 전제. 한달 전에 헤어졌다며'라고 말했다.

장재인은 A씨와 주고 받은 것으로 보이는 DM(다이렉트 메시지)도 공개했다. A 씨는 장재인에게 '그저께 (남태현이) 저와 같이 있었다.저는 (남태현에게) 여자친구 있는 것 알았으면 절대 시작 안했을 것'이라고 했다. 김연지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