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씨스타 9주년 자축' 다솜→소유→보라 행복 미소..효린은 無

김나영 입력 2019.06.05. 15:24

씨스타가 9주년을 맞았다.

멤버 다솜, 소유, 보라는 9주년을 자축했지만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던 효린은 조용하다.

보라 역시 9주년을 자축했다.

한편 씨스타 멤버들 모두 9주년을 자축했지만 효린은 잠잠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씨스타가 9주년을 맞았다. 멤버 다솜, 소유, 보라는 9주년을 자축했지만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던 효린은 조용하다.

5일 다솜은 “벌써 9년이라니 믿기지가 않아”라며 셀카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다솜은 빛나는 꽃미모를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보라 역시 9주년을 자축했다. 그는 현 소속사 후크 식구들에게 선물 받은 케이크를 공개했다.

사진=다솜, 보라, 소유 인스타그램
또 보라는 “오늘 9주년이네요. 1년이 정말 빨리 지나가네...우리 팬들 축하해줘서 고마워요”라며 셀카를 추가로 공개하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소유는 “0으로 시작해서 시간이 지나 벌써 9주년이라니 너무 고맙고 감사하고 사랑해. 더 좋은 무대로 보답할게여”라는 글과 함께 셀카를 올렸다.

한편 씨스타 멤버들 모두 9주년을 자축했지만 효린은 잠잠하다. mkculture@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