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런닝맨' 측, 자막논란에 "의도 無..앞으로 더 주의할 것"[공식입장]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입력 2019.06.03. 10:50 수정 2019.06.03. 10:54

SBS '런닝맨' 자막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에 대해 제작진이 입장을 밝혔다.

3일 오전 SBS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 다룬 것처럼 '런닝맨' 역시 당시 녹화 상황에 대한 풍자의 의미로 썼으며, 관련 사건에 대한 어떤 의도도 전혀 없습니다. 다만, 불편하셨을 분들이 있다면 앞으로 더 주의해 제작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런닝맨’ 측, 자막논란에 “의도 無…앞으로 더 주의할 것”[공식입장]

SBS ‘런닝맨’ 자막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에 대해 제작진이 입장을 밝혔다.

3일 오전 SBS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 다룬 것처럼 '런닝맨' 역시 당시 녹화 상황에 대한 풍자의 의미로 썼으며, 관련 사건에 대한 어떤 의도도 전혀 없습니다. 다만, 불편하셨을 분들이 있다면 앞으로 더 주의해 제작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국내 팬 미팅-런닝구 프로젝트'의 굿즈 제작 레이스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 내용 중 전소민이 사례 들린 기침을 하자 ‘1번을 탁 찍으니 엌 사례 들림’이라는 내용의 자막이 삽입돼 논란을 자아냈다.

이 내용을 두고 해당 자막이 지난 1987년 박종철 고민치사사건을 희화화한 자막이라는 지적이 쏟아진 것이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