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 '로코 최애' 자리잡았다.."아듀 금사자"

김나희 입력 2019.05.31. 10:24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이 시청자들의 마음속 '로코 최애'로 자리잡았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극본 김혜영/ 연출 홍종찬) 마지막 회에서 라이언(김재욱 분)은 트라우마를 이겨내고 작가 활동을 다시 재개했다.

'그녀의 사생활'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아 온 김재욱을 재발견하게 해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N 제공

[OSEN=김나희 기자]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이 시청자들의 마음속 '로코 최애'로 자리잡았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극본 김혜영/ 연출 홍종찬) 마지막 회에서 라이언(김재욱 분)은 트라우마를 이겨내고 작가 활동을 다시 재개했다. 과거의 아픔을 극복하고 일과 사랑 모두를 온전히 손에 넣은 남자로서 행복 가득한 엔딩을 끝으로 지난 2개월간 쉴 틈 없이 달려온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그녀의 사생활'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아 온 김재욱을 재발견하게 해줬다. 그동안 '보이스1' 사이코패스 모태구, '손 the guest'의 구마 사제 최윤 등 김재욱은 유독 장르물을 통해 자신의 역량을 가감없이 발휘해왔다.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왜 이제야 로코를 했냐'는 원성이 휘몰아칠 정도로 완벽한 '인간 로코'로 변신했고, 특유의 섹시한 분위기가 가미된 어른 남자의 사랑 이야기를 그려냈다. 특히 연애 세포를 자극하는 달달함과 망가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코믹적인 면모까지 디테일하게 표현해 내 연일 높은 화제성과 호평을 이끌어냈다.

'그녀의 사생활' 방송화면 캡처

김재욱이 아닌 라이언 골드는 생각조차 할 수 없었다. 첫 등장부터 까칠함의 끝판왕으로 등장한 김재욱은 "갖고 싶어요?"라는 자기애 넘치는 말 한마디로 안방극장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엄마에게서 버려졌다는 상처를 안고 살아왔기에 극 초반에는 온몸에 얼음 가시를 두른 듯 서늘함이 맴돌았지만, 사랑을 알게 된 순간 180도 달라졌다. 스스로를 지키기에 급급했던 모습에서 "성덕미(박민영 분)씨 제가 잘 지키겠습니다", "충전됐어요"라는 따뜻함이 담긴 말까지, 변화하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이렇듯 한층 더 풍부하고 짙어진 연기력으로 극을 이끈 김재욱의 미소는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고, 절절한 눈물은 눈시울을 촉촉이 적심과 동시에 묵직한 울림마저 선사했다.

tvN 제공

맡은 캐릭터마다 자신의 색을 덧입혀낼 줄 아는 김재욱은 '덕질'이라는 새로운 소재 속에서도 그만의 캐릭터 해석력과 소화력을 뿜어냈다. 눈빛, 목소리, 손짓 하나까지도 모든 것이 완벽해 판타지 속에서 있을 법한 인물을 현실로 나오게 만든 안정적인 연기력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다정함과 섹시함은 기본이고 매 작품마다 숨겨둔 매력을 하나씩 풀어내며 '입덕'의 문을 활짝 여는 김재욱이기에 다음 연기 행보를 더욱 기대케 만드는 이유다. / nahee@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