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경제

'한밤' 여진구, 모태솔로 고백 "로맨틱 코미디가 어려웠다"

이준현 입력 2019.05.28. 22:24

'한밤' 배우 여진구가 모태솔로라고 밝혀 화제다.

28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SBS 수목드라마 '절대 그이'의 주인공인 여진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그러나 리포터는 "모태솔로 아니냐"라고 돌직구로 물었고, 여진구는 "숨기려고 되게 돌려서 대답하고 있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여진구는 SBS 수목드라마 '절대 그이'에서 완벽한 남친 로봇 '제로나인' 역을 열연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밤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한밤’ 배우 여진구가 모태솔로라고 밝혀 화제다.

28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SBS 수목드라마 ‘절대 그이’의 주인공인 여진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여진구는 “본인이 잘 생겼다는 생각을 안 하느냐”라는 질문에 부끄러워하며 “잘 생겼다는 생각은 안 한다. 그저 선이 굵은 편이긴 하다”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또한 여진구는 첫 로코 연기를 하게 된 것에 대해 “생각보다 재밌다”라고 밝혔다. 리포터는 “실제 연애 스타일은 어떻냐”고 물었고, 여진구는 “그런 것에 대한 궁금증이 있어 제 역할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저는 어떨지 모르겠다”라고 답을 회피했다.

그러나 리포터는 “모태솔로 아니냐”라고 돌직구로 물었고, 여진구는 “숨기려고 되게 돌려서 대답하고 있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로맨틱 코미디가 어려웠다”고 고백했다.

또한 여진구는 ‘연애 로망’으로 “여유로운 시간들을 같이 보내고 싶다. 공원에서 수다도 떨고 바다 앞 테라스가 펼쳐진 곳에 함께 있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서로 사랑을 줄 수 있는 여자. 단점이 있더라도 서로 감싸안을 수 있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한편 여진구는 SBS 수목드라마 ‘절대 그이’에서 완벽한 남친 로봇 ‘제로나인’ 역을 열연하고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