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서울

[눈독스타]"얘가 걔라고?"..'악인전' 김성규, 떠오르는 충무로 '천의 얼굴'

김대령 입력 2019.05.28. 11:00

지난 15일 개봉한 영화 '악인전'에 출연해 열연을 펼친 배우 김성규를 두고 나오고 있는 말들이다.

김성규는 스토리의 중심 인물인 연쇄살인마 강경호 역으로 분해 마동석과 호흡을 맞췄다.

물론 아직 크게 알려지지 않은 배우라는 점도 이유 중 하나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카멜레온 같은 배역 소화력이 배우의 이름과 얼굴을 캐릭터 뒤로 감췄기 때문이다.

어떤 역을 소화하든 배우의 모습이 아닌 캐릭터의 모습으로 보인다는 점은 배우에게는 큰 강점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얘가 걔인데, 걔는 또 그 영화에서 나온 걔고, 걔가 지금은 또 이렇다고?"

지난 15일 개봉한 영화 '악인전'에 출연해 열연을 펼친 배우 김성규를 두고 나오고 있는 말들이다. 김성규는 스토리의 중심 인물인 연쇄살인마 강경호 역으로 분해 마동석과 호흡을 맞췄다. 메인 악역으로 무게감이 부족하다는 예상도 있었다. 그러나 이는 기우였다.

'악인전'은 배우들의 호연에 힘입어 '어벤져스: 엔드게임' '걸캅스' '명탐정 피카츄' 등을 상대로 한 쉽지 않은 경쟁을 이겨냈다. 지난 25일 30만6576명, 26일 27만2343명으로 주말 이틀간 총 57만8919명을 동원하며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주말까지 누적 관객수는 276만2253명이다.

'명불허전 마동석' '명불허전 김무열'을 외치며 영화관을 빠져나오는 관객은 많았다. 그러나 강경호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의 이름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연기는 훌륭했지만 익숙하지 않은 배우였기 때문이다. '어디선가 본 것 같은데'라는 생각까지는 들지만 어디서 봤는지도 쉽게 생각나지 않는다.

그는 '악인전'의 강경호 이전에 '범죄도시'의 양태, '킹덤'의 영신으로 눈도장을 받은 바 있다.

김성규가 대중에 이름을 알린 작품은 영화 '범죄도시'다. 중국에서 넘어온 범죄조직 흑룡파의 일원인 양태 역을 맡아 윤계상, 진선규와 호흡을 맞췄다. 이전에는 '기술자들' '터널' 등에 단역으로만 출연해온 만큼 사실상 스크린 데뷔작이었다.

'범죄도시'는 기대 이상의 흥행 성적을 거뒀다. 김성규도 함께 주가를 올렸다. 비록 윤계상의 장첸과 진선규의 위성락이 '역대급 캐릭터'를 연기해 화제가 되면서 그림자에 가린 감도 있다. 하지만 반대로 말하면 그 '역대급 캐릭터' 사이에서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존재감을 뿜었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킹덤'은 연기력의 깊이를 보여준 작품이다. '범죄도시'의 양태는 연기력이 뒷받침되어야 하는 캐릭터였지만 깊고 입체적인 캐릭터는 아니었다. 무자비한 악인으로서의 면모를 부각하면 완성되는 배역이었다. 대사의 양도 많지 않았다.

그러나 '킹덤'의 영신은 다르다. 강인하면서도 미스터리한, 선과 악 사이를 줄타는 듯한 입체적인 인물이다. 특히 시즌제로 진행되는 '킹덤'에서 인물에 대한 미스터리는 특히나 중요하다. 이런 캐릭터는 배우의 이해도가 없으면 빛나지 못한다.

김성규는 이 영신이라는 배역을 찰떡처럼 소화했다. 시즌2 공개를 기다리고 있는 '킹덤' 팬들 사이에서 현재 가장 큰 궁금증을 자아내는 캐릭터를 완성했다.

재미있는 점은 특별한 분장이 없었음에도 이 세 캐릭터가 모두 다른 배우로 보인다는 점이다. 머리 길이를 제외하면 특별히 외모가 달라지지도 않았고 짙은 특수 분장을 한 것도 아니다. 오히려 강렬하고 개성이 있는 마스크 때문에 한 번 보면 잊기 힘든 얼굴에 가깝다.

물론 아직 크게 알려지지 않은 배우라는 점도 이유 중 하나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카멜레온 같은 배역 소화력이 배우의 이름과 얼굴을 캐릭터 뒤로 감췄기 때문이다. 어떤 역을 소화하든 배우의 모습이 아닌 캐릭터의 모습으로 보인다는 점은 배우에게는 큰 강점이다.

'범죄도시'부터 '킹덤', 그리고 '악인전'까지. 그가 비중 있게 출연한 작품은 모두 흥행의 길을 걷고 있다. 김성규의 출발은 이미 '다작 배우'로 발돋움한 진선규보다 조금은 늦다. 하지만 이미 그를 눈여겨보고 있는 팬들은 신스틸러 김성규가 조만간 톱 배우의 반열에 오를 것을 의심치 않고 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영화 '악인전' '범죄도시', 드라마 '킹덤' 스틸컷, 사람엔터테인먼트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