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이주빈 해명 "불법 안마 시술소서 증명사진 도용..억울"

김나영 입력 2019. 05. 23. 23:57

기사 도구 모음

'해피투게더4' 이주빈이 증명사진에 대한 일화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영주, 김정화, 이주빈, 허송연, AOA 혜정이 출연했다.

이날 '해피투게더' MC들은 "증명사진으로 엄청 유명하더라", "SNS에서 돌아다니는 걸 봤다"고 말했다.

이에 이주빈은 "증명사진이 아니고 드라마 소품으로 출입증을 찍어오라고 급하게 찍은 거"라며 "스튜디오에서 찍은 거라 잘 나온 거"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해피투게더4’ 이주빈이 증명사진에 대한 일화를 밝혔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는 ‘센 언니가 돌아왔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영주, 김정화, 이주빈, 허송연, AOA 혜정이 출연했다.

이날 ‘해피투게더’ MC들은 “증명사진으로 엄청 유명하더라”, “SNS에서 돌아다니는 걸 봤다”고 말했다.

이주빈 해명 사진=KBS <해피투게더4> 방송캡처
이에 이주빈은 “증명사진이 아니고 드라마 소품으로 출입증을 찍어오라고 급하게 찍은 거”라며 “스튜디오에서 찍은 거라 잘 나온 거”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 잘나와서)운전면허증은 저거로 바꿨다”고 털어놓았다.

이주빈은 “너무 잘나와서 SNS에 올렸는데 점점 허위 매물 사이트에서 도용을 해서 저인 것 마냥 장사를 하더라. 나중에는 사기 거래까지 했더라. 그래서 법원까지 갔다”고 피해 사례를 밝혔다.

또 “웃긴 일은 불법 안마 시술소에 도용이 됐다고 하더라. 회사에서 항의전화를 하니까 ‘저희 가게 출근하는 아가씨인데’라고 뻔뻔하게 이야기 하더라”라며 “방송을 타서 멀리멀리 알려졌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