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다이어트 그만해도 되겠어'..에일리, 선명한 브이라인

입력 2019.05.20. 08:46

가수 에일리가 근황을 전했다.

20일 에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열심히 연습하고 열심히 살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에일리는 어둠 속에서 포니테일 머리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와 함께 에일리는 화장기 적은 수수한 모습임에도 불구 아름다운 외모를 뽐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가수 에일리가 근황을 전했다.

20일 에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열심히 연습하고 열심히 살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에일리는 어둠 속에서 포니테일 머리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에일리는 날렵한 턱선을 자랑했다. 이와 함께 에일리는 화장기 적은 수수한 모습임에도 불구 아름다운 외모를 뽐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컴백 기대하겠다", "살이 쪄도 최고의 가수다", "많이 먹고 푹 쉬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에일리는 지난 1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해 다이어트 당시 우울증이 왔다고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