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집계 오류, 깊이 사과" '엠카운트다운' 뉴이스트→오마이걸 1위 긴급 정정 [종합]

박귀임 입력 2019. 05. 17. 09:06

기사 도구 모음

'엠카운트다운' 1위가 하루 만에 바뀌었다.

이어 "'엠카운트다운'을 지켜보며 투표에 참여해 주신 팬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 그리고, 집계 오류로 상처를 입었을 5월 셋째 주 1위 후보 뉴이스트와 오마이걸에게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런 일이 재발 되지 않도록 자후 차트 집계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엠카운트다운’ 1위가 하루 만에 바뀌었다. 그룹 뉴이스트가 아닌, 걸그룹 오마이걸이 1위인 것. 이는 차트집계오류였고, 제작진은 사과했다.

17일 오전 Mnet ‘엠카운트다운’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에 “지난 16일 생방송에서 차트집계오류로 인해 순위가 잘못 방송되었음을 알려드린다. 1위는 오마이걸”이라고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엠카운트다운’에서 뉴이스트와 오마이걸이 1위 후보에 올랐다. 뉴이스트는 1위에 호명된 후 소감을 밝히며 기쁨을 드러냈다. 뉴이스트는 1위 무대를 꾸몄고, 오마이걸은 발걸음을 돌렸다.

하지만 팬들은 ‘엠카운트다운’ 순위 집계에 의혹을 드러냈다. 결국 ‘엠카운트다운’ 측은 집계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음을 인정했고, 뉴이스트에서 오마이걸로 1위를 정정했다.

‘엠카운트다운’ 제작진은 “이번 순위 오류는 소셜미디어 집계 부분을 수기 입력하는 과정에서 담당자의 실수가 있었음을 확인했다. 이에 검토 후 차트를 재집계했고, 5월 셋째 주 순위가 정정됐음을 알려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엠카운트다운’을 지켜보며 투표에 참여해 주신 팬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 그리고, 집계 오류로 상처를 입었을 5월 셋째 주 1위 후보 뉴이스트와 오마이걸에게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런 일이 재발 되지 않도록 자후 차트 집계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엠카운트다운’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엠카운트다운 제작진입니다.

5월 16일 생방송에서 차트집계오류로 인해 순위가 잘못 방송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이번 순위 오류는 소셜미디어 집계 부분을 수기 입력하는 과정에서 담당자의 실수가 있었음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검토 후 차트를 재집계했고 5월 셋째 주 순위가 정정됐음을 알려드립니다.

2019년 5월 16일(619회) 1위는 오마이걸입니다.

엠카운트다운을 지켜보며 투표에 참여해 주신 팬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 그리고 집계 오류로 상처를 입었을 5월 셋째 주 1위 후보 뉴이스트와 오마이걸 분들에게 깊이 사과드립니다.

이런 일이 재발 되지 않도록 자후 차트 집계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net ‘엠카운트다운’ 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