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아시아경제

지성♥이보영, 둘째 아들 100일 축하.."태어나줘서 고마워"

이지은 입력 2019. 05. 17. 07:59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이보영, 지성 부부가 아들의 100일을 축하했다.

지성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곽우성 100일. 우성아 건강하게 잘 자렴. 태어나줘서 고마워"이라는 글과 함께 100기념 떡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공개 열애 6년 끝에 지난 2013년 부부의 연을 맺은 이보영, 지성부부는 결혼 2년만인 2015년 첫째 딸 지유양을 얻었다.

현재 지성은 오는 7월 첫 방송 예정인 드라마 '닥터룸' 촬영 중에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성(좌), 이보영(우)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배우 이보영, 지성 부부가 아들의 100일을 축하했다.


지성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곽우성 100일. 우성아 건강하게 잘 자렴. 태어나줘서 고마워”이라는 글과 함께 100기념 떡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공개 열애 6년 끝에 지난 2013년 부부의 연을 맺은 이보영, 지성부부는 결혼 2년만인 2015년 첫째 딸 지유양을 얻었다.


이후 지난 2월 둘째 우성군을 출산했다.


현재 지성은 오는 7월 첫 방송 예정인 드라마 '닥터룸' 촬영 중에 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