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라스' 하성운, 박선주부터 시청자까지 사로잡은 능청 매력 [텔리뷰]

우다빈 기자 입력 2019.05.16. 06:30

가수 하성운이 '라디오스타' 스페셜MC로 출연해 능청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하성운이 스페셜 MC로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차태현의 빈 자리를 채운 하성운은 "워너원으로 솔로 하성운으로, 이제는 라디오스타의 MC까지 해내고 있다"며 "국프님 사랑합니다"라는 한 마디와 함께 능청스러운 인사를 전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하성운은 박선주의 러브콜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성운 라디오스타 /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가수 하성운이 '라디오스타' 스페셜MC로 출연해 능청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하성운이 스페셜 MC로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특히 이날은 '스승의 날' 특집으로 류승수,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가 함께 출연했다.

이날 차태현의 빈 자리를 채운 하성운은 "워너원으로 솔로 하성운으로, 이제는 라디오스타의 MC까지 해내고 있다"며 "국프님 사랑합니다"라는 한 마디와 함께 능청스러운 인사를 전했다.

이어 하성운은 "특히 이 자리가 그렇게 안 챙겨준다고 하더라"고 유머러스한 소감을 전했다. 이에 윤종신은 "심지어 우리 MC들을 모두 처음 보지 않았냐"고 물었고, 김구라는 "워너원의 멤버들을 다 알 수는 없지 않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하성운은 박선주의 러브콜을 받았다. 앞서 하성운은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쿨의 '너의 집 앞에서'를 불러 국민 프로듀서를 사로잡은 바 있다.

이에 '너의 집 앞에서'의 원 작곡가인 박선주는 "너무 좋았다. '저 오빠랑 사귀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리지만 연애 본능을 자극하더라"며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하성운은 박선주의 팬심에 화답하듯 즉석에서 '너의 집 앞에서'의 한 소절을 불러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