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끼줍쇼' 강호동, 조작논란에 입 열었다 "알고 안가, 양심이 있지"

입력 2019.05.16. 00:10

'한끼줍쇼' 강호동이 유명인 섭외 논란을 해명했다.

강호동은 길거리를 걸어가던 중 최근 '한끼줍쇼'를 둘러싸고 논란이 있었던 '유명인 섭외'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강호동은 "우리가 알고는 안 간다. 우리도 양심은 있다"라며 논란을 의식한 듯 해명했다.

제작진 또한 "'한끼줍쇼'는 정정당당합니다"라는 자막을 달아 논란을 불식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한끼줍쇼' 강호동이 유명인 섭외 논란을 해명했다.

15일 밤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모델 한혜진과 뉴이스트 황민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강호동은 길거리를 걸어가던 중 최근 '한끼줍쇼'를 둘러싸고 논란이 있었던 '유명인 섭외'에 대해 언급했다. 강호동은 "우리 섭외한다고 뉴스도 나왔던 거 알고 있나"라고 말했다.

이어 강호동은 "우리가 알고는 안 간다. 우리도 양심은 있다"라며 논란을 의식한 듯 해명했다.

제작진 또한 "'한끼줍쇼'는 정정당당합니다"라는 자막을 달아 논란을 불식시켰다.

한편, 최근 '한끼줍쇼'에는 스티브J·요니P 부부, 배수빈 전 아나운서 등이 출연하며 조작 의혹이 일어난 바 있다.

[사진 = JTBC 방송 화면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