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라디오스타' 류승수 "신민아 매니저 먼저..조인성 데뷔 도왔다"

박귀임 입력 2019.05.16. 00:00 수정 2019.05.16. 00:04

'라디오스타' 류승수가 신민아 매니저로 활동할 당시 조인성 데뷔를 도왔다고 알렸다.

특히 류승수는 "배우 데뷔 전에 신민아 매니저를 했다. 생각보다 잘 했다. 지금도 제가 갈등하는 것은 원래 길이 매니저가 아닌가 싶다"면서 "신민아 매니저 할 때 광고 모델이 조인성이었다. 괜찮게 보고 조인성을 연예기획사에 강력 추천했다. 어느날 신민아와 같은 소속사가 됐더라"고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라디오스타’ 류승수가 신민아 매니저로 활동할 당시 조인성 데뷔를 도왔다고 알렸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쓰앵님의 은혜 특집에는 류승수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 등이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MC 김국진이 “톱스타들만 연기 가르쳤던데, 본인도 배우인데 어쩌다 가르치게 됐느냐”고 묻자 류승수는 “너무 먹고 사는 게 힘들었다. 대입 준비하는 친구들 상대로 하다가 대학교 보내면서 그렇게 됐다”고 답했다.

이어 “사실 저한테 연기 배운 배우들이 엄청 더 많다. 그런데 스승이라는 말 자체가 너무 부담스럽더라. 그래서 저랑 연기 수업한 것을 입 밖으로 꺼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특히 류승수는 “배우 데뷔 전에 신민아 매니저를 했다. 생각보다 잘 했다. 지금도 제가 갈등하는 것은 원래 길이 매니저가 아닌가 싶다”면서 “신민아 매니저 할 때 광고 모델이 조인성이었다. 괜찮게 보고 조인성을 연예기획사에 강력 추천했다. 어느날 신민아와 같은 소속사가 됐더라”고 알렸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