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윤택, 47세 젊은 자연인 등장에 "나보다 1살 동생"(Feat 나는 자연인이다)

김정호 입력 2019.05.15. 23:44

개그맨 윤택(맨 위 사진)이 젊은 자연인을 만났다.

15일 오후 방송된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서는 윤택이 산골 청년을 만났다.

이날 윤택은 젊은 자연인에게 "실례지만 나이가 어떻게 되냐"고 조심스럽게 질문했다.

앞서 대부분의 자연인들은 윤택보다 나이가 훨씬 많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그맨 윤택(맨 위 사진)이 젊은 자연인을 만났다.
 
15일 오후 방송된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서는 윤택이 산골 청년을 만났다.
 
이날 윤택은 젊은 자연인에게 “실례지만 나이가 어떻게 되냐”고 조심스럽게 질문했다. 
 
앞서 대부분의 자연인들은 윤택보다 나이가 훨씬 많았다. 이 때문에 이날 윤택은 신기하게 자연인을 바라봤다.
 
젊은 자연인은 “뭔 연세냐”며 쑥스러운 말했다. 이어 “47세”라고 조심스럽게 대답했다.
 
이를 들은 윤택은 “저는 쥐띠”라며 자연인보다 1살 더 많다고 밝혔다.
 
나아가 윤택은 “우리 사회가 한 살 차이라도 깍듯하지 않냐”며 “1살 동생들이 저한테 깍듯하게 잘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자연인은 ”저는 그렇지 않다”며 1살 많은 윤택을 놀렸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MBN 캡처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