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SBS funE

[단독] 강성훈 여자친구, 前매니저 가택침입 혐의 구약식 처분

강경윤 기자 입력 2019.05.15. 09:51 수정 2019.05.15. 12:06

가수 강성훈(40)의 전 매니저 자택에 무단으로 침입한 혐의를 받아온 강 씨의 여자 친구 박 모 씨(33)에게 벌금의 구약식 처분이 내려졌다.

최근 서울동부지검은 박 씨가 강성훈과 함께 지난해 9월 서울 강동구 성내동에 위치한 매니저 김 모 씨의 자택을 찾아가서 현관문을 무단으로 열고 들어간 혐의에 대해 벌금 150만 원의 구약식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


[SBS funE l 강경윤 기자] 가수 강성훈(40)의 전 매니저 자택에 무단으로 침입한 혐의를 받아온 강 씨의 여자 친구 박 모 씨(33)에게 벌금의 구약식 처분이 내려졌다.

최근 서울동부지검은 박 씨가 강성훈과 함께 지난해 9월 서울 강동구 성내동에 위치한 매니저 김 모 씨의 자택을 찾아가서 현관문을 무단으로 열고 들어간 혐의에 대해 벌금 150만 원의 구약식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김 씨는 박 씨를 협박 혐의로도 고소했으나 증거 불충분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당시 자택 안으로 들어오려는 박 씨를 막기 위해 현관에서 박 씨의 팔 등을 움켜잡은 혐의로 매니저 김 씨의 동거인 A씨에게도 폭행혐의가 인정돼 벌금 50만 원의 구약식 처분을 받았다.

강성훈은 당시 박 씨처럼 매니저 김 씨 자택에 무단으로 침입하진 않았으나 김 씨가 강성훈과 박 씨에게 대화 거부 의사를 밝히고 택시에 탑승하자 차를 막아 세우며 '대화를 하게 내리라'고 수차례 요구하는 등 공동강요, 상해 혐의로 고소당해 지난2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코디네이터 출신인 박 씨는 강성훈과 2017년부터 교제한 여자 친구이자 강성훈의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를 실질적인 운영을 맡아온 임원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해 4월 젝스키스 20주년 기념 영상회를 개최해 수익금을 젝스키스 이름으로 기부하겠다는 명목으로 팬들로부터 1억 원이 넘는 기부금을 모았지만 제대로 기부를 이행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며 지난해 팬 70여 명으로부터 횡령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강성훈은 젝스키스 영상회 수익금 횡령 의혹과 여자친구 박 씨의 팬클럽 운영 등이 드러나면서 지난해 12월 31일 YG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이 해지됐고, 그룹 젝스키스에서도 방출됐다.

kykang@sbs.co.kr 

[SBS FunE 관련기사]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