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냉부해' 장윤정 "김소현, 집에서도 컬러렌즈 끼고 드레스" 폭로

입력 2019.05.14. 10:15

가수 장윤정이 뮤지컬 배우 김소현의 우아한 일상을 언급했다.

13일 방송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는 장윤정과 김소현이 '슈퍼 워킹맘' 특집에 출연했다.

장윤정은 김소현에 대해 "활동 장르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지만 절친한 친구"라며 "김소현 남편인 손준호 씨와 함께 방송을 했는데 우리 짝꿍이랑도 같이 만나보자 해 부부동반으로 만났다가 친해졌다. 요즘도 부부 동반으로 자주 술을 먹는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장윤정이 뮤지컬 배우 김소현의 우아한 일상을 언급했다.

13일 방송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는 장윤정과 김소현이 ‘슈퍼 워킹맘’ 특집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절친한 사이임을 밝혔다.

장윤정은 김소현에 대해 "활동 장르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지만 절친한 친구"라며 “김소현 남편인 손준호 씨와 함께 방송을 했는데 우리 짝꿍이랑도 같이 만나보자 해 부부동반으로 만났다가 친해졌다. 요즘도 부부 동반으로 자주 술을 먹는다"고 전했다.

이어 "김소현씨가 그냥 볼 때 공주 같지 않나. 그런데 알고 보면 더 엘레강스하다"며 김소현의 일상에 대해 폭로했다. 장윤정은 "밤에 잠깐 김소현씨 집에 들렀는데 컬러렌즈를 끼고 머리도 세팅 되어 있고 긴 롱 드레스를 입은 채 마늘장아찌를 담그고 있었다”며 “평소 뮤지컬 발성으로 말씀하신다. 술을 마시고도 뮤지컬 발성으로 얘기하고 소파에서 실신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소현은 "'냉부해' 열혈팬"이라며 "1회부터 다 챙겨봤다. 너무 나오고 싶은 나머지 꿈을 꿨다. 너무 영광이고 감사드린다”는 출연 소감을 전했다.

YTN Star 공영주 연예에디터(gj920@ytnplus.co.kr)
[사진제공 = JTBC]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