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와이키키2' 문가영, 다른 여자와 있는 김선호 모습에 질투

유은영 입력 2019. 05. 13. 22:23

기사 도구 모음

문가영이 다른 여자와 함께 있는 김선호 모습에 질투했다.

13일 방송된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한수연(문가영 분)은 작가와 함께 새 코너를 기획했다.

한수연은 작가에게 "우리가 살면서 별일 아닌데 괜히 궁금한 거 대신 알아봐 주는 코너 어떠냐"고 제안했고, 한수연은 작가와 함께 코너 기획에 나섰다.

한수연은 차우식의 도움을 받아 기획안을 완성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문가영이 다른 여자와 함께 있는 김선호 모습에 질투했다.

13일 방송된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한수연(문가영 분)은 작가와 함께 새 코너를 기획했다. 한수연은 작가에게 "우리가 살면서 별일 아닌데 괜히 궁금한 거 대신 알아봐 주는 코너 어떠냐"고 제안했고, 한수연은 작가와 함께 코너 기획에 나섰다.

차우식(김선호)은 제자 민아와 함께 게스트 하우스로 들어왔다. 차우식이 자리를 비운 사이, 민아는 차우식의 첫사랑이 누구냐고 물었다. 민아는 한수연이 차우식의 첫사랑인 것을 알게 됐다. 민아가 와 있는 것을 안 한수연은 "자기 집도 아니고 왜 맨날 와 있대"라며 자꾸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민아는 차우식에게 직접적으로 한수연의 존재를 물었다. 민아는 차우식에게 "이 노래 가사 직접 쓰신 거 맞냐"며 "수연 언니 생각하며 쓰신 거 아니냐. 수연 언니가 선생님 첫사랑이라면서"라고 말했다. 차우식은 "그런 거 궁금해할 시간 있으면 컨디션 조절에나 더 신경쓰라"고 했다.

한수연은 차우식의 도움을 받아 기획안을 완성하기도 했다. 완성된 기획안은 PD에게 통과됐고, '한수연의 알쓸굉궁'이라는 제목으로 탄생하기도 했다. 이에 기뻐한 한수연은 집으로 가는 길 차우식에게 전화를 걸어 "호떡 먹을래?"라고 물었다.

이때 차우식은 민아와 함께 호떡 가게 앞에 있었다. 이 모습을 본 한수연은 "몇 개 사다 줄까" 묻는 차우식에게 "500개"라고 심통을 부린 뒤 돌아섰다. 한수연은 집으로 돌아와 "내가 왜 우식이한테 화를 냈지?"라며 자신의 감정에 의문을 가졌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