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김의성 경고 "'음악중심' 가수들, 장애인 주차구역 주차 시 신고"(전문)

입력 2019.05.13. 16:05

배우 김의성이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하는 일부 연예인 측에 경고했다.

김의성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지하주차장 토요일 풍경은 불편하다"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음악중심' 녹화가 있는 날이라 가수분들의 차량이 많이 주차되어있다. 사진에 보이는 곳은 장애인 주차구역이다. 장애인 주차구역은 항상 예외 없이 지켜져야 하는 것 아니냐"고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된 차량들을 꼬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의성 경고 사진=DB

배우 김의성이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하는 일부 연예인 측에 경고했다.

김의성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지하주차장 토요일 풍경은 불편하다”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음악중심’ 녹화가 있는 날이라 가수분들의 차량이 많이 주차되어있다. 사진에 보이는 곳은 장애인 주차구역이다. 장애인 주차구역은 항상 예외 없이 지켜져야 하는 것 아니냐”고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된 차량들을 꼬집었다.

이어 “다음 주부터는 차량번호를 공개하고 신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의성 경고 장애인 주차구역 연예인 차량 사진=김의성 SNS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지하 주차장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된 차량들의 모습이 담겼다.

김의성은 줄줄이 늘어선 차들이 어떤 연예인의 차량인지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MBC ‘음악중심’이라고 특정 프로그램명을 특정했다.

이하 김의성 글 전문.

엠비씨 지하주차장의 토요일 풍경은 불편합니다.

음악중심 녹화가 있는 날이라 가수분들의 차량이 많이 주차되어있는데요. 사진에 보이는 곳은 장애인 주차구역입니다.

토요일은 일반차량 출입이 통제되는 날입니다만, 그래도 장애인 주차구역은 항상 예외 없이 지켜져야 하는 것 아닙니까?

다음 주부터는 차량번호 공개하고 신고조치 하도록 하겠습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