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김제동 김아중 절친된 계기는? "마음 힘들었던 시기..김제동이 산으로 인도"

김소연 입력 2019.05.13. 15:00

방송인 김제동과 김아중의 친분이 공개된 가운데 두 사람이 친해진 계기가 눈길을 끈다.

김아중은 13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에서 깜짝 전화연결을 해 친분을 과시했다.

김아중은 "저는 김제동의 절친 김아중"이라며 "앞으로 휴가 갈 때 미리 말 하고 가라. 같이 가게"라고 이야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방송인 김제동과 김아중의 친분이 공개된 가운데 두 사람이 친해진 계기가 눈길을 끈다.

김아중은 13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에서 깜짝 전화연결을 해 친분을 과시했다. 김아중은 "저는 김제동의 절친 김아중"이라며 "앞으로 휴가 갈 때 미리 말 하고 가라. 같이 가게"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제동은 "싫다. 말하면 너네들이 다 따라올 것 아니냐"라고 답했고, 김아중은 "매번 혼자 영화보고, 커피 마시고, 하지 않냐. 어제도 혼자 교보문고에서 책 읽은거 알고 있다"라고 스케줄까지 알고 있는 절친 면모를 보였다.

두 사람은 앞서 지난 2015년 SBS 예능 프로그램 '힐링캠프'에 출연해 절친이 된 계기를 밝힌 바 있다.

김아중은 당시 "3~4년 전 마음이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는데 김제동이 산으로 날 인도하면서 한 걸음씩 가까워졌다. 김제동 집에서 라면도 먹고 간다"면서 "낯선 곳에서 오는 설렘이 있다. 오빠가 남자로 보였던 순간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제동은 "나랑 사귈래?"라고 물었고 김아중은 담담한 말투로 "그래 볼까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아중은 영화 '나쁜 녀석들: 더무비' 촬영을 마치고 차기작을 검토중이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