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안면실인증 연기, 설득력 위해 고민"

뉴스엔 입력 2019.05.09. 08:18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의 진정성 있는 연기가 빛났다.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연출 이광영/ 극본 김아정/ 제작 비욘드 제이) 속 김영광은 극 중 문제적 보스 도민익의 까칠하면서도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제대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을 흠뻑 빠져들게 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수인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의 진정성 있는 연기가 빛났다.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연출 이광영/ 극본 김아정/ 제작 비욘드 제이) 속 김영광은 극 중 문제적 보스 도민익의 까칠하면서도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제대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을 흠뻑 빠져들게 하고 있다.

무엇보다 의문의 습격 이후 사람들의 얼굴을 인식하지 못하는 문제가 생긴 도민익(김영광 분)의 상황을 리얼하게 표현, 안면실인증이라는 생경한 감각과 낯설음을 고스란히 전달해내 시청자들을 흡인력있게 끌어당겼다.

이에 김영광(도민익 역)은 “대본을 처음 읽고 이 부분에 대해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실제로 안면실인증을 겪는다면 어떨까에 대해서 생각도 많이 했고, 보여드리기에 상당히 어려운 부분이 있어 촬영하면서도 늘 고민하고 있다”고 전해 시작 단계부터 캐릭터 분석에 힘을 쏟은 열의가 느껴졌다.

또한 “다만 이 안면실인증을 실제와 너무 똑같은 느낌으로 다가가면 시청하시는 입장에서 조금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겠다 싶었다. 그래서 우리 드라마가 로코 장르이기도 하고 또 밝고 코믹스러운 요소들이 있으니 감독님과 상의 하에 현실과 드라마적 판타지를 잘 섞어서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어떻게 하면 시청자들에게 더욱 설득력 있는 연기를 보여줄 수 있을지, ‘초면에 사랑합니다’만의 색깔과 더 잘 어우러질 수 있을지 고민을 거듭한 김영광의 노력이 엿보인 대목이다.

이처럼 만화를 찢고 나온 비주얼과 피지컬로 여심을 심쿵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디테일한 열연으로 캐릭터에 입체성을 더하고 있는 김영광이 앞으로 또 어떤 임팩트 넘치는 활약을 펼칠지 기다려지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 안면실인증 증세가 악화된 도민익은 오로지 자신의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얼굴만 알아봐 흥미진진한 재미를 더했다. 도민익을 습격한 범인은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그의 앞에 운전기사로 나타나 긴장감을 더했으며, 용의자 선상에 도민익의 절친 기대주(구자성 분)가 올라 한층 얽히고설킨 전개를 예고한다. 매주 월화 오후 10시 방송. (사진=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캡처)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