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정신 상태 썩었다"..'골목식당' 백종원, 여수 꼬치집 출연 거부 [전일야화]

이이진 입력 2019.05.09. 06:55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여수 꿈뜨락몰 꼬치집의 출연을 거부했다.

8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전남 여수 꿈뜨락몰 꼬치집을 검증하는 과정에서 분통을 터트린 장면이 전파를 탔다.

게다가 백종원은 꼬치집 사장이 방송 출연을 위해 눈에 보이는 곳만 미리 청소했다는 사실을 눈치챘다.

백종원은 장사 경력에 대해 질문했고, 꼬치집 사장은 친구와 함께 2년간 푸드트럭에서 닭꼬치를 판매한 후 여수 꿈뜨락몰에서 1년 동안 꼬치집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여수 꿈뜨락몰 꼬치집의 출연을 거부했다.

8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전남 여수 꿈뜨락몰 꼬치집을 검증하는 과정에서 분통을 터트린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꼬치집 주방을 살피던 중 청결하지 못한 위생 상태를 지적했다. 게다가 백종원은 꼬치집 사장이 방송 출연을 위해 눈에 보이는 곳만 미리 청소했다는 사실을 눈치챘다.

백종원은 "눈 가리고 아웅 해도 되지도 않는다. 왜 내가 청소 가지고 그러냐면 이게 기본이다. 이 업을 시작한 사람들이 맛을 내봐야 얼마나 내고 기술을 배워봐야 얼마나 배웠겠냐. 기본기가 중요한 건데. 화난다. 무슨 정신으로 장사를 하겠다고 하는 거냐"라며 발끈했다.

이어 백종원은 제빙기를 닦은 물티슈를 버리려다 쓰레기통 안에서 파리가 나오자 혀를 내둘렀다. 백종원은 쓰레기통 안을 뒤졌고, "언제적 쓰레기인데 아직까지 안 비운 거냐. 쓰레기통에서 썩은 내가 난다. 좋은 냄새 날 리는 없지만 며칠 동안 묵은 쓰레기냐. 이 가게 사장 진짜 게으르다. 정신 상태가 썩어버린 거다. 이 안에 곰팡이가 슬었지 않냐"라며 분노했다. 이에 상황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정인선은 "이런 거 방송에 나가도 되는 거냐"라며 걱정하기도 했다.


또 백종원은 냉장고 안에 있는 식재료들을 살폈고, 꼬치집 사장은 주재료 대부분 기성품을 사서 쓰고 있었다. 게다가 식재료의 보관 방식이 잘못된 탓에 사용할 수 없을 만큼 재료들이 상해 있었다.

결국 백종원은 "기본이 안 되어있다. 촬영 온다고 청소한 거다. 최근에 물걸레질한 거 보이냐. 그냥 놔두지. 더 가증스럽다. 이 집은 출연시키면 안 된다"라며 제작진에게 꼬치집 사장을 불러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백종원은 꼬치집 사장과 직접 만났다. 백종원은 장사 경력에 대해 질문했고, 꼬치집 사장은 친구와 함께 2년간 푸드트럭에서 닭꼬치를 판매한 후 여수 꿈뜨락몰에서 1년 동안 꼬치집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2년 동안 닭꼬치 장사를 하고 시작한 게 이 꼬치집이냐. 근데 이렇게 장사를 하냐. 내가 미안한데 허락 없이 먼저 와서 뒤져봤다. 거짓말하는 건 못 참는다. 방송한다고 해서 청소했냐. 그전에는 청소 안 하지 않았냐"라며 독설했다.

특히 백종원은 "나한테 죄송할 게 아니라 여태까지 여기서 꼬치를 사먹은 사람들한테 미안한 거다. 수제 꼬치라고 해놓고 기성품 쓰고 있고, 기계 관리 하나도 안 해서 기름은 다 져 있고. 나는 이렇게는 못한다. 기본은 되어야 나도 도와주고 할 거 아니냐. 사장님 음식 먹어볼 필요도 없고 사장님 눈으로 직접 보고 뭐가 문제인지 적어라. 그리고 나한테 이야기를 해라. 사장님이 생각할 때 뭐가 문제인지 (적는 게) 나랑 같아야 도와줄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제안했다.


다음 주 예고편에서 백종원은 "솔직히 사장님 포기하려고 한다"라며 엄포를 놨고, 꼬치집 사장은 "한 번 저를 믿어주시면"이라며 호소해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