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초면에 사랑합니다' 보스 김영광·비서 진기주, 이 케미 괜찮네 [첫방]

오수정 입력 2019.05.07. 09:45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과 진기주의 케미가 첫방부터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이끌어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냉혈한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다혈질 비서 정갈희(진기주)의 새콤달콤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았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T&T모바일 미디어 본부장 도민익과 도민익의 계약직 비서 진기주와의 티격태격 케미가 재미를 줬다.

진기주 역시 도민익의 손과 발이 되어 일거수일투족을 담당하는 계약직 정갈희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과 진기주의 케미가 첫방부터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이끌어냈다. 

지난 6일 SBS 새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가 첫 방송됐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냉혈한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다혈질 비서 정갈희(진기주)의 새콤달콤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았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T&T모바일 미디어 본부장 도민익과 도민익의 계약직 비서 진기주와의 티격태격 케미가 재미를 줬다. 

김영광은 까칠하면서도 은근히 허당기 있고, 인간미도 느껴지는 도민익의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표현해냈다. 정갈희에게 크고 작은 모든 일들을 시키면서 정갈희를 괴롭히듯리 부리지만, 자신이 시키는 모든 일을 어떻게해서든지 수행하려고 하는 정갈희의 모습을 바라보며 미소지었다. 특히 남들은 못 알아봐도 도민익만큼은 저 멀리있는 정갈희의 모습을 알아보는 등 중간중간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만들기도. 

하지만 극중 도민익은 방송 말미에 괴한으로부터 습격을 받았고, 정갈희 덕분에 위기 상황은 모면했지만, 안면인식장애를 얻으면서 그의 눈빛은 180도 달라졌다. 그리고 정갈희에게 안하무인이었던 도민익이 안면인식장애로 모두를 못 알아보는 상황에서 어쩐 일인지 정갈희만은 알아보고 그에게 안기는 모습을 보여줘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진기주 역시 도민익의 손과 발이 되어 일거수일투족을 담당하는 계약직 정갈희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정갈희는 정규직으로 전환되기 위해 악착같이 버티며 도민익이 부를 때마다 무조건 달려가 일을 수행했다. 때문에 정갈희는 회사 안에서 '딱갈희'라고 불렸지만, 정갈희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빨간 카디건에 뿔테, 부스스한 헤어스타일까지 비주얼은 완전히 내려놓고 오직 도민익을 위한 일에만 올인하는 정갈희. 그러면서도 정갈희는 순간순간 도민익에게 설렘을 느끼면서 홀로 수줍은 미소를 지어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들다. 정규직이 될 수 있다는 희망으로 일에 몰두했지만, 도민익으로부터 계약이 끝났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눈물을 보이며 자신의 이야기를 모두 털어놓는 장면에서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유발하기에 충분했다. 

달라도 너무 다른 도민익과 정갈희.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이지만 묘하게 궁금증을 자아내는 케미가 앞으로 이들에게 펼져질 이야기에 기대를 높였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