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진기주 없으면 우울" 김영광 '초면에 사랑합니다' 케미 자랑[종합]

이보희 입력 2019.05.03. 13:56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배우 김영광이 진기주와의 케미를 자랑했다.

3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극본 김아정, 연출 이광영) 제작발표회에는 주연 김영광, 진기주, 김재경, 구자성과 연출을 맡은 이광영 PD가 참석해 새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부탁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문제적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이중생활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새콤달콤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

진기주 ‘초면에 사랑합니다’ - 뉴스1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배우 김영광이 진기주와의 케미를 자랑했다.

3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극본 김아정, 연출 이광영) 제작발표회에는 주연 김영광, 진기주, 김재경, 구자성과 연출을 맡은 이광영 PD가 참석해 새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부탁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문제적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이중생활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새콤달콤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그만큼 김영광과 진기주의 연기호흡에 중요하다.

이에 대해 김영광은 “진기주 씨와 케미가 정말 잘 맞는다”며 “현장에서 서로 장난도 많이 치고, 함께 하는 분량이 많아 붙어있는 시간이 많다보니 저 혼자 촬영하게 되면 우울해질 정도”라고 밝혔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진기주 - 뉴스1

김영광은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완벽을 추구하는 T&T모바일 미디어1 본부장 도민익 역을 맡았다. 어느 날 생각지 못한 사고로 안면실인증이 생기고, 유일하게 비서 정갈희의 얼굴만을 알아보며 우여곡절 로맨스를 겪게 된다.

연출을 맡은 이광영 PD는 “현장에 김영광-진기주 씨가 있으면 계속 ‘엄마미소’가 난다. 그렇게 둘이 사랑스럽고 투닥투닥 거리는 게 지켜보는 것만으로 귀엽다. 방송을 보는 시청자들도 굉장히 예쁘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두 사람의 찰떡 케미를 예고했다.

이광영PD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와 비교에 대해 “우리 드라마는 단지 보스와 비서의 사랑이야기에 초점을 맞췄다기 보다 갑과 을이라는 관계가 많이 나온다”면서 “정비서가 이중생활을 하면서 갑과 을의 관계가 어떻게 전복이 되는지 다양한 이야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밝고 건강하게 그리겠다. ‘청춘의 덫’도 비서 이야기인데 ‘청춘의 덫’과 ‘김비서’가 비슷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지 않나. ‘김비서’와는 또 다른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진기주 김재경 구자성 - 뉴스1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해치’ 후속으로 오는 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