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승리 300명 초호화 성탄절 파티..경찰, 성매매 알선 의혹 제기

한현정 입력 2019.04.25. 08:39

승리가 청담동의 한 주점을 빌려 손님 300명을 초대해 성대한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었던 정황이 포착됐다.

24일 채널 A '뉴스 A'는 가수 승리가 지난 2015년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고급 주점을 통째로 빌려 파티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승리는 일본인 투자자들과 함께 고깃집에서 식사를 한 뒤 해당 주점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승리를 다시 불러 성매매 알선 혐의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승리가 청담동의 한 주점을 빌려 손님 300명을 초대해 성대한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었던 정황이 포착됐다. 경찰은 해당 자리에서 성매매 알선이 있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24일 채널 A '뉴스 A'는 가수 승리가 지난 2015년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고급 주점을 통째로 빌려 파티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승리는 일본인 투자자들과 함께 고깃집에서 식사를 한 뒤 해당 주점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전해졌다. 경찰은 당시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성매매 알선이 있었을 것으로 보고, 참석자들을 조사 중이다.

승리 측은 이와 관련해 "당시 유흥업소 종업원이 없었고, 성매매가 이루어질 자리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경찰은 조만간 승리를 다시 불러 성매매 알선 혐의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승리는 2015년 11월 일본인 투자자에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승리 정준영 등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에서는 '일본인 기업가 A회장이 한국에 온다'며 파티를 준비하는 정황이 포착해 의심을 키웠다.

kiki2022@mk.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