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이영자 100평..화끈한 고향 언니 "제주도 땅 줄게"

한현정 입력 2019.04.25. 07:54

이영자의 고향 언니가 100평을 주겠다고 선언해 화제다.

이날 이영자는 제주도 가정식을 먹기 위해 한 식당에 방문했고, 우연히도 그곳 주인은 이영자 고향 언니였다.

이영자는 "제주도 가정식을 먹으러 식당에 들어갔는데 주인의 고향은 충청도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이영자의 고향 언니가 100평을 주겠다고 선언해 화제다.

최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랜선라이프’에서는 제주도 집을 보러 나선 이영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는 제주도 가정식을 먹기 위해 한 식당에 방문했고, 우연히도 그곳 주인은 이영자 고향 언니였다.

이영자는 “제주도 가정식을 먹으러 식당에 들어갔는데 주인의 고향은 충청도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관광을 온 게 아니다. 공기 좋은 제주도에서 살고 싶어서 집을 보러 왔다”며 제주도 방문 이유를 밝혔고, 고향 언니는 “저쪽 땅 줄게 (제주도로) 와라. 100평 줄게 와라”라고 화끈하게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영자는 “도시가 아닌 제주도니까 가능한 말”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kiki2022@mk.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