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BTS 팬덤, 美 CBS '일본해' 삭제 성과..서경덕 "큰 일 해냈다" [전문]

연휘선 입력 2019.04.24. 18:46

방탄소년단(BTS) 팬덤이 미국 지상파 CBS의 '일본해' 표기를 삭제하는 성과를 일궜다.

그러나 이날 서 교수가 공개한 사진에는 '일본해' 표기가 삭제된 채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다음은 서 교수의 CBS의 '일본해' 삭제 관련 글 전문이다.

최근 미국 CBS '선데이모닝'에서 방탄소년단 관련 인터뷰 방송시, 해당 지도에서 동해를 일본해로 단독표기를 해 큰 논란이 됐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인천, 지형준 기자]가수 방탄소년단이 참석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연휘선 기자] 방탄소년단(BTS) 팬덤이 미국 지상파 CBS의 '일본해' 표기를 삭제하는 성과를 일궜다.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는 24일 개인 SNS에 한반도 지도가 등장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앞서 미국 CBS의 토크쇼 '선데이모닝' 측이 BTS와의 인터뷰에서 서울의 위치를 소개하면서 사용한 한국 지도다. 방송 당시 이 지도에는 한반도의 동쪽 바다가 '동해(East Sea)'가 아닌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돼 파문을 빚은 바 있다.  

그러나 이날 서 교수가 공개한 사진에는 '일본해' 표기가 삭제된 채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방탄소년단 팬들의 지속적인 항의로 CBS 측이 잘못된 지도 표기를 삭제한 것이다. 

이와 관련 서 교수는 "방탄소년단 팬들이 정말 큰 일을 해냈다"고 칭찬했다. 그는 "이건 굉장히 큰 의미가 있는 일"이라며 "세계적인 방송사에서 네티즌들의 항의를 받고 조치를 취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좋은 선례를 남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서 교수는 "지난 20여 년 동안 '전 세계 잃어버린 이름 '동해' 되찾기' 캠페인을 꾸준히 진행해 오면서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 저널, 워싱턴포스트 등 세계적인 유력 매체에 동해 광고를 지속적으로 게재해 왔었다. 간혹 병기 표기를 이끌어 내기도 했는데, 이번 CBS의 사례를 함께 묶어 동해 관련 '전 세계 사례집'을 만들어 볼까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세계 기관 및 기업들의 잘못된 욱일기(전범기) 사용을 고친 사례집을 발간한 것을 언급하며 동해 관련 사례집의 성과를 기대했다. 끝으로 그는 "우리의 방탄소년단 정말로 대단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최근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로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다음은 서 교수의 CBS의 '일본해' 삭제 관련 글 전문이다. 

방탄소년단 팬들이 정말 큰 일을 해 냈습니다.

최근 미국 CBS '선데이모닝'에서 방탄소년단 관련 인터뷰 방송시, 해당 지도에서 동해를 일본해로 단독표기를 해 큰 논란이 됐었습니다.

하지만 BTS 팬들의 꾸준한 항의로 일본해 자체를 없애는 성과를 냈습니다.

이건 굉장히 큰 의미가 있는 일입니다. 세계적인 방송사에서 네티즌들의 항의를 받고 조치를 취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좋은 선례를 남겼기 때문입니다.

지난 20여 년 동안 '전 세계 잃어버린 이름 '동해' 되찾기' 캠페인을 꾸준히 진행해 오면서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 저널, 워싱턴포스트 등 세계적인 유력 매체에 동해 광고를 지속적으로 게재해 왔었습니다. 

그리하여 간혹 병기 표기를 이끌어 내기도 했었는데, 이번 CBS의 사례를 함께 묶어 동해 관련 '전 세계 사례집'을 만들어 볼까 합니다. 

특히 작년에 세계적인 기관 및 기업에서 잘못 사용된 욱일기(전범기)를 올바르게 고쳤던 사례집을 만들었던 것이, 요즘에도 아주 큰 역할을 하는 것처럼, 동해 사례집도 향후 여러 가지 좋은 역할을 해 낼 수 있을 거라 믿습니다. 

아무튼 우리의 방탄소년단! 정말로 대단합니다. 

/ monamie@osen.co.kr

[사진] 서경덕 교수 SNS, OSEN DB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