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이영아 강은탁 결별 인정..소속사 측 "올해 초 헤어져"(공식입장)

양소영 입력 2019.04.24. 13:39 수정 2019.04.24. 14:36

배우 강은탁(37), 이영아(35)가 결별했다.

강은탁 소속사 관계자는 24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강은탁과 이영아가 올해 초 헤어진 것이 맞다"며 결별설을 인정했다.

이영아 소속사 관계자는 "두 사람이 헤어진 게 맞다"며 "결별시기에 대해선 자세히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강은탁 이영아 커플은 바쁜 일정 등으로 자연스럽게 소원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강은탁(37), 이영아(35)가 결별했다.

강은탁 소속사 관계자는 24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강은탁과 이영아가 올해 초 헤어진 것이 맞다”며 결별설을 인정했다. 이영아 소속사 관계자는 “두 사람이 헤어진 게 맞다”며 "결별시기에 대해선 자세히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방송 관계자의 말을 빌려 두 사람이 올 초 다시 연예계 선후배 사이로 돌아가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강은탁 이영아 커플은 바쁜 일정 등으로 자연스럽게 소원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종영한 KBS2 드라마 ‘끝까지 사랑’으로 인연을 맺었다. 드라마 속 커플이었던 가은탁과 이영아는 실제 연인으로 발전, 같은 해 11월 열애를 인정했다.

이영아는 MBC 시트콤 ‘논스톱4’(2003)로 데뷔해 드라마 ‘황금신부’ ‘일지매’ ‘제빵왕 김탁구’ ‘대왕의 꿈’ ‘달려라 장미’ 등에 출연했다.

2001년 모델로 데뷔한 강은탁은 드라마 ‘주몽’ ‘압구정 백야’ ‘아름다운 당신’ ‘사랑은 방울방울’ 등에서 활약했다.

skyb1842@mk.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