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양미라·정신욱, 양은지·이호 근황 전해.."태국 살아" (아내의맛) [TV캡처]

이호영 기자 입력 2019.04.24. 00:05

'아내의 맛' 양미라 정신욱 부부가 동생 부부인 양은지 이호의 근황을 알렸다.

23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양미라 정신욱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양미라는 "지금 동생 부부는 태국에 살고있다. 호 서방이 태국 축구단에 소속됐다. 2년이나 됐다"고 알렸다.

이내 양미라와 정신욱은 태국행을 결심했고, 비행기를 타고 동생 부부를 만나기 위해 떠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은지 양미라 이호 정신욱 / 사진=TV조선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아내의 맛' 양미라 정신욱 부부가 동생 부부인 양은지 이호의 근황을 알렸다.

23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양미라 정신욱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양미라는 정신욱과 데이트를 즐기던 중 동생에게 영상 통화를 걸었다. 양미라는 "지금 동생 부부는 태국에 살고있다. 호 서방이 태국 축구단에 소속됐다. 2년이나 됐다"고 알렸다.

양은지는 이호에게 전화를 넘겼다. 이호는 다리에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 정신욱은 "다리 왜 그래"라며 걱정했고, 양은지는 "근육이 약간 아파서 타이즈를 입고 있다"고 전했다.

양미라는 "사진 보다가 네가 생각나서 전화했다"고 말했고, 양은지는 언니를 그리워했다. 이내 양미라와 정신욱은 태국행을 결심했고, 비행기를 타고 동생 부부를 만나기 위해 떠났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