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이외수 졸혼 근황 "어떤 일 있어도 존버정신, 긍정적으로 살겠다"(전문)

차윤주 입력 2019.04.23. 10:06

작가 이외수와 아내 전영자의 졸혼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이외수가 근황을 전했다.

이외수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스케줄이 아이돌 저리 가랍니다. 동서남북 좌충우돌 많은 분들을 만나고 많은 일들을 해냈다"며 장문의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지난 22일 발간된 월간지 우먼센스는 이외수가 아내 전영자와 졸혼으로 합의해, 결혼 44년 만에 별거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차윤주 인턴기자]

작가 이외수와 아내 전영자의 졸혼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이외수가 근황을 전했다.

이외수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스케줄이 아이돌 저리 가랍니다. 동서남북 좌충우돌 많은 분들을 만나고 많은 일들을 해냈다”며 장문의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이외수는 “여전히 돈이 생기는 일은 별로 없고 돈이 나가는 일이 대부분”이라며 “다행히 건강은 무척 좋아지고 있습니다. 걷는 양과 먹는 양이 점차 늘어나고 현재 체중은 50.4kg. 무려 5kg나 증가했다”고 알렸다.

이어 “갑자기 피치 못할 사정으로 서울을 다녀오는 바람에 피곤이 엄청난 무게로 어깨를 짓누르고 있습니다만 아직 몇 가지 할 일이 남아 있는 상태”라고 근황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외수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존버정신을 끌어안고 긍정적이고 낙천적으로 인생을 살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속 이외수는 특유의 마른 몸으로 흰 셔츠에 다양한 컬러의 넥타이를 착용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외수는 환한 미소와 손가락으로 브이와 하트를 그리는 등 밝은 모습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건강 잘 챙기세요. 행복하시길”, “피치 못할 사정이 졸혼인 건가?”, “두 분 서로 행복하게 남은 생 잘 사셨음 좋겠다”, “체중이 느셨다니 긍정적인 소식이네요”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 22일 발간된 월간지 우먼센스는 이외수가 아내 전영자와 졸혼으로 합의해, 결혼 44년 만에 별거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외수 부부는 지난해 말부터 별거에 들어갔고, 이혼 논의 중 최근 졸혼으로 합의했다. 현재 이외수 작가는 강원도 화천에, 아내 전영자 씨는 춘천에 살고 있다.

<다음은 이외수 SNS 글 전문>

요즘 스케줄이 아이돌 저리 가랍니다.

동서남북 좌충우돌 많은 분들을 만나고 많은 일들을 해냈습니다. 여전히 돈이 생기는 일은 별로 없고 돈이 나가는 일이 대부분입니다.

다행히 건강은 무척 좋아지고 있습니다. 걷는 양과 먹는 양이 점차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현재 체중은 50.4kg. 무려 5kg이나 증가했습니다.

갑자기 피치 못할 사정으로 서울을 다녀오는 바람에 피곤이 엄청난 무게로 어깨를 짓누르고 있습니다만 아직 몇 가지 할 일이 남아 있는 상태입니다.

어디를 가든 저를 반겨 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피로감 정도는 얼마든지 감내할 수 있습니다.

그럼요. 어떤 일이 있더라도 존버정신을 끌어안고 긍정적이고 낙천적으로 인생을 살아가겠습니다.

yoonj911@mkinternet.com

사진| 이외수 SNS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