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오윤아 갑상선암 '어쩌다가'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입력 2019.04.22. 11:28

배우 오윤아가 갑상선암을 투병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오윤아는 21일 방송된 올리브 채널 '모두의 주방'에 출연해 발달장애 아들을 키우는 엄마로서의 삶을 이야기했다.

그는 "아들을 두고 촬영하러 다니는 게 너무 힘들었고, 거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것 같다. 사극을 찍으면서 로케이션 촬영을 해야 했는데 갑자기 목이 붓기 시작했다. 갑상선암이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오윤아는 갑상선암 종양 제거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tvN캡쳐

배우 오윤아가 갑상선암을 투병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오윤아는 21일 방송된 올리브 채널 '모두의 주방'에 출연해 발달장애 아들을 키우는 엄마로서의 삶을 이야기했다.

그는 "서른 살 때 아이에게 신경을 많이 쓰면서 내 생활이 없어졌다. 촬영 때문에 아이를 두고 가는 심정이 너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탓에 자신에게도 큰 병이 찾아왔다. 그는 "아들을 두고 촬영하러 다니는 게 너무 힘들었고, 거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것 같다. 사극을 찍으면서 로케이션 촬영을 해야 했는데 갑자기 목이 붓기 시작했다. 갑상선암이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그는 "촬영 일정이 다 끝나고 수술을 하러 갔는데 종양의 크기가 크고 전이까지 돼 6개월 동안은 목소리가 안 나왔다. 지금도 성대가 좋지 않다"고 고백했다.

오윤아는 갑상선암 종양 제거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