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일간스포츠

"시즌2 가즈아!"..'열혈사제' 열혈배우 김남길, 제발 다시 만나요

조연경 입력 2019.04.21. 13: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조연경]
"사제님 이대로 못 보내"

'열혈사제' 그리고 구담 어벤져스를 이끈 김남길 덕분에 행복했던 3개월이다.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가 20일 마지막 방송을 끝으로 훈훈한 엔딩을 선사하며 종영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해일(김남길)은 본인의 손으로 직접 악을 심판하고 사제직을 내려놓으려던 위기를 벗어나며 다시 동료들의 곁으로 돌아왔다. 이어 카르텔을 뿌리 뽑고 다시 구담 어벤저스와 함께 정의 구현을 위해 나아가는 모습으로 마무리를 장식해 시청자들을 환호케 했다.

수도원에 탈회서를 제출한 해일은 제대로 흑화한 채 중권(김민재)을 만났다. 자꾸만 자신을 도발하는 중권에게 “지금 이 순간부터 그 어떤 자비도 바라지마. 난 더 이상 신부가 아니거든”이라는 말만 남긴 해일은 무차별적 싸움을 시작했고, 마침내 중권에게 총을 겨누는 순간 나머지 동료들이 도착해 그를 말렸다.

결국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는 성경구절을외며 총구를 거둔 해일. 이로써 피비린내 나고 지리멸렬했던 카르텔의 뿌리는 뽑혔고, 이신부(정동환)의 실추된 명예까지 복구됐다.

이어 한신부(전성우)가 기적적으로 깨어났고, “하느님의 나라 안에서도 나는 계속 분노할 것이다. 죄인들에게 올바른 목적을 갖고 올바른 방식으로, 내가 어디에서 무엇으로 존재하든 이것은 나의 운명이자 사명일 것이다”며 성당을 떠나던 해일의 앞에 거짓말처럼 교황이 나타났다.

“미카엘? 가톨릭과 내 친구 이영준 신부의 명예를 지켜줘서 너무나 고맙습니다. 미카엘이야 말로 진정한 사제이며, 교회에 남아있어야 합니다”라는 교황의 말과 함께 포옹을 받은 해일. 비로소 사제복을 계속 입을 수 있게 된 해일은 구담어벤저스와 함께 범죄소탕에 나서는 모습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렇듯 김남길은 '열혈사제'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용기와 위로를 전하며 힐링은 물론 더할 나위 없는 훈훈함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고, 장르와 캐릭터를 넘나들며 쉼 없이 변주하는 모습, 카타르시스를 전한 사이다 열연, 그리고 매 스토리마다 활약하는 ‘핵심 키’ 역할로 매회 시청률을 견인했다.

20일 방송된 39회와 40회 시청률은 각각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18.6%와 전국 22.0%를 기록, 순간 최고시청률은 26.7%까지 끌어올리며 다시 한번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 더 없이 완벽한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또 광고관계자들의 주요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에서도 전체 1위에, 전연령 시청자수에서는 각각 256만8000명과 299만2000명을 기록해 이날 시청자들을 브라운관으로 가장 많이 끌어모은 프로그램으로 등극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