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녹두꽃' 윤시윤, 사극장인 노린다

김지원 입력 2019.04.18. 14:20

배우 윤시윤이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으로 돌아온다.

그 중 윤시윤은 사극을 통해 큰 사랑을 받은 배우인 만큼 이번 '녹두꽃'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녹두꽃' 예비 시청자들은 "윤시윤 맞아?" "믿고 보는 사극 장인" "벌써부터 기대된다" 등 반응을 보였다.

'녹두꽃' 관계자는 "윤시윤은 사극에 최적화된 배우인 것 같다. 우리 드라마에서도 아낌 없이 자신의 존재감과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녹두꽃’ 윤시윤/사진제공=SBS ‘녹두꽃’

배우 윤시윤이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으로 돌아온다.

오는 26일 ‘녹두꽃’이 처음 방송된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녹두꽃’이 기대되는 이유 중 하나는 탄탄한 출연진이 있기 때문이다.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 한예리(송자인 역) 등 주인공 3인을 비롯해 다수의 명품배우들이 출연하는 것. 그 중 윤시윤은 사극을 통해 큰 사랑을 받은 배우인 만큼 이번 ‘녹두꽃’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시윤은 ‘녹두꽃’에서 극을 이끌어가는 이복형제 중 동생 백이현 역을 맡았다. 백이현은 민초들의 좌절로 얼룩진 1894년 절망의 조선에서 개화를 꿈꾸는 인물이다. 중인계급의 적자로 태어나 양반 못지 않은 부를 누리며 살았지만, 썩어빠진 조선을 누구보다 증오하는 엘리트 계층을 상징한다. 그러나 ‘동학농민혁명’으로 인해 그의 인생은 송두리째 흔들리고, 결국 소년은 야수가 되고 만다.

극적인 변화를 이끄는 인물 백이현을 표현하기 위해 윤시윤은 치열하게 준비하고 있다. 공개된 촬영 스틸에서는 날카로움과 슬픔이 동시에 엿보이는 눈빛, 눈부신 사극 비주얼을 엿볼 수 있다. 반전 면모도 드러냈다. ‘녹두꽃’ 2차티저에서 얼굴에 튀긴 붉은 핏자국, 번뜩이는 눈빛으로 숨막힐 듯 강렬한 변신을 보여준 것. 이에 ‘녹두꽃’ 예비 시청자들은 “윤시윤 맞아?” “믿고 보는 사극 장인” “벌써부터 기대된다” 등 반응을 보였다.

윤시윤은 JTBC ‘마녀보감’,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 등 두 편의 사극의 주인공으로 출연해 사극에서도 뚜렷한 인상을 남겼다. 사극 비주얼을 구현해낸 것은 물론, 묵직하고도 힘 있는 연기, 화면을 장악하는 아우라와 존재감을 발휘하며 사극의 중심을 탄탄하게 잡았다.

‘녹두꽃’ 관계자는 “윤시윤은 사극에 최적화된 배우인 것 같다. 우리 드라마에서도 아낌 없이 자신의 존재감과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