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이경규·강남, 곽재선 회장 집 방문..배수빈 아나운서가 며느리 (한끼줍쇼)

김도형 입력 2019.04.18. 05:03

'한끼줍쇼' 이경규와 강남이 KG그룹 곽재선 회장의 자택을 방문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 이경규와 강남은 한 끼 식사를 얻어먹기 위해 서울 강남구 자곡동 일대를 돌아다녔다.

곽 회장의 아내 김영란 씨는 이경규와 강남에게 밥상을 차려주며 "우리가 원래 집에서 밥을 잘 안 먹는다. 그냥 간단하게 먹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경규가 이름을 묻자 "배수빈"이라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끼줍쇼’ 이경규와 강남이 KG그룹 곽재선 회장의 자택을 방문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 이경규와 강남은 한 끼 식사를 얻어먹기 위해 서울 강남구 자곡동 일대를 돌아다녔다.

그러던 중 두 사람은 200평대 대저택에 입성하는데 성공했다. 곽재선 회장 자택이었다. 집에는 곽 회장의 아내와 며느리가 있었다.

`한끼줍쇼` 이경규와 강남이 KG그룹 곽재선 회장의 자택을 방문했다.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캡처
곽 회장의 아내 김영란 씨는 이경규와 강남에게 밥상을 차려주며 “우리가 원래 집에서 밥을 잘 안 먹는다. 그냥 간단하게 먹는다”고 설명했다. 이경규는 이를 듣고 고마워했다.

이어 며느리가 등장했다. 그는 이경규가 이름을 묻자 “배수빈”이라고 답했다. 강남은 “성격이 반짝반짝한 것 같다”고 칭찬했다. 그러자 김영란 씨는 “목소리는 안 예쁘냐”며 “아나운서 출신”이라고 밝혔다. 배수빈은 부끄러워했다.

배수빈 전 아나운서의 설명에 따르면 그는 강원 MBC에서 근무했다. 고향은 춘천이며 강릉에 있었다. 장거리 연애를 하다가 남편과 떨어져 있는 것이 힘들어 결혼을 결심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도형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포토로 보는 연예